장이 나빠졌다는 뜻밖의 신호 4

장의 건강 상태와 연관지어 생각하기 힘든 뜻밖의 증상도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장에는 수많은 미생물이 살고 있다. 이 생태계가 조화롭지 못하면 배가 아프다. 가스가 차거나 설사가 나기도 한다.

장의 건강 상태와 연관지어 생각하기 힘든 뜻밖의 증상도 있다. 어떤 증상일까? 대처 방법은 무엇일까? 미국 ‘에브리데이헬스’가 정리했다.

◆ 단 음식 = 이상할 정도로 단 게 끌린다고? 장내 생태계의 균형이 무너지고 나쁜 박테리아가 우위를 점했을 가능성이 크다. 설탕에 대한 탐닉을 제어하려면 천천히 양을 줄이는 수밖에 없다. 가당 음료 대신 허브차나 레몬수를 마실 것. 사탕이나 초콜릿이 당길 때는 카카오 함량 70% 이상의 다크 초콜릿을 먹는 게 좋다.

◆ 몸무게 증가 = 장내 박테리아는 칼로리 섭취와 에너지 소비에 영향을 미친다. 연구에 따르면, 과체중인 사람은 대개 장내 생태계가 다양하지 못하다. 유해균 비율도 높다. 장내 생태계 구성을 분석하면 비만 여부를 판별할 수 있다는 연구도 있다. 섬유질이 풍부한 과일과 채소를 챙겨 먹을 것. 콩류와 통곡물을 풍부하게 함유한 식단도 장을 건강하게 바꾸는 데 도움이 된다.

◆ 우울 = 장에 사는 미생물들은 신경계, 내분비계, 면역계와 소통한다. 그 결과 기분에 영향을 미친다. 우울과 불안을 다스리려면 지중해식 식단을 실천하는 게 좋다. 즉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생선과 신선한 과일, 채소, 해조류, 견과류 등을 골고루 먹어야 한다. 프로바이오틱 보충제를 먹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 피부염 = 포화 지방이 많은 음식, 정제 설탕이 들어간 음식은 장내 생태계를 왜곡한다. 그 결과 면역계가 제구실을 못하게 되고 습진, 건선, 비듬, 여드름 같은 염증성 피부 질환을 겪을 확률이 높아진다. 과일과 채소를 충분히 먹을 것. 단백질은 붉은 고기 대신 생선을 통해 섭취하는 게 좋다. 가공 식품을 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3개 댓글
  1. 윤준호

    감사합니다
    출처는 없지만요.ㅜㅜ

  2. ㅎㅎ

    좋아요

  3. 윤형도

    이상할정도로 단게 땡긴다면 장이 나빠졌다는 신호이군요. 좋은 정보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