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보관보단 실온보관이 좋은 식재료들

7

 

냉장고 내부 온도는 적어도 4.5℃이하여야 음식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 그 이상 온도가 올라가면 박테리아가 번식하기 쉬워진다. 음식을 보관하려면 따뜻한 온도보단 차가운 온도가 유리하다는 의미다. 그렇다고 해서 모든 식재료가 냉장보관을 필요로 하는 건 아니다.

 

차가운 온도에 보관할 필요가 없거나 낮은 온도 오히려 해가 되는 음식들도 있다. 가령 낮은 온도는 과일의 숙성 과정을 방해하고 채소의 세포벽을 파괴해 파삭파삭한 상태를 유도할 수 있다. 상당수의 과일과 채소는 10~15℃ 정도에 보관하는 게 적절하고 일부는 이보다 따뜻한 곳에 보관해도 된다. 그렇다면 실온 보관하기 적절한 식재료론 어떤 게 있을까.

 

 

 

아보카도

아보카도실온에 있을 때 잘 익고, 냉장고 안으로 들어가면 골나기 쉽다. 숙성이 된 뒤에는 빨리 먹는 편이 좋다. 대부분의 과일이 멍들기 시작하면 냉장고에 넣어도 빠른 속도로 상하기 때문이다. 다행히 아보카도는 과숙한 상태에서도 좋은 맛을 내므로 숙성된 뒤에도 한동안은 먹을 수 있다.

 

바나나

바나나와 바나나보단 단맛이 조금 덜 한 플랜테인차가운 온도를 싫어한다. 냉장고 안에선 잘 익지도 않으면서 색깔만 갈색으로 변한다. 이처럼 색깔이 변한 바나나는 먹어도 되지만 맛이 떨어지게 된다.

 

 

 

바질

부드러운 잎사귀를 가진 허브의 일종인 바질차가운 온도에 노출되면 잎이 움츠러들고 검은 점이 생긴다. 신선한 상태를 유지하려면 끝부분을 자른 뒤 물이 담긴 컵에 꽂아 실온에 두면 된다.

 

빵은 냉장실에 들어가면 신선도가 떨어지고 뻣뻣해진다. 그늘지고 시원한 실내에 보관하되 공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단단히 봉하면 된다. 만약 보관 기간이 길어진다면 냉동 보관하고 먹기 직전 해동해 구워야 최적의 맛과 질감을 유지할 수 있다.

 

 

 

병에 담아 밀봉한 다음 시원하고 건조한 장소에서 보관한다. 대부분 시간이 지나면 꿀에 결정이 생기는데 냉장고에 넣어두면 이 과정이 좀 더 빠르게 진행된다. 이 과정을 지연시키려면 실내 보관을 하는 것이 좋지만 이미 냉장 보관으로 오돌토돌 알갱이가 생겼다면 병째로 뜨거운 물에 담아 녹인다.

 

양파류

양파, 마늘, 작은 양파의 일종인 샬롯 등의 채소는 냉장 온도를 싫어한다. 냉장고에 들어가면 습기를 흡수해 물컹물컹해지고 싹이 나거나 곰팡이가 생긴다. 햇볕이 들지 않는 어둡고 시원하고 건조한 실온에 보관해야 한다.

 

감자

감자는 7℃보다 낮은 온도에 있으면 맛이 떨어진다. 굽거나 튀긴 감자를 냉장고에 넣어두면 따뜻한 실온에 뒀을 때보다 암 유발물질인 아크릴아미드가 잘 생긴다. 생감자를 실온에 둘 때는 녹색으로 변하지 않도록 어두운 장소에 두고, 신선한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습기가 빠져나가 푸석해지지 않도록 종이로 한 번 감싼 뒤 비닐 팩에 보관한다.

 

 

 

사과, 배, 모과

신선한 사과와 배는 실온에서 2주까지 보관이 가능하다. 그보다 장기간 보관할 시에는 냉장보관을 해야 신선도가 유지된다. 모과는 그보다 오랫동안 실온 보관이 가능한 과일이다. 특히 사과는 다른 과일들의 숙성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함께 보관하지 않는 것이 좋다.

 

콩류

강낭콩과 같은 콩류는 차가운 온도에서 냉해를 입기 쉽다. 따라서 차가운 곳보단 시원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단 여름이 가까워지면서 실내에 마땅히 시원한 공간이 없다면 냉장고 중에서 가장 온도가 높은 부분에 보관해야 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8개 댓글
  1. 중국산 발암물질 태양광out

    [전라도] 손병호(필독)
    전라도 사람들은 지역차별은 경상도 정치인들이 정치적 목적으로 만든 지역색이라고 말합니다. 그것은 자신을 속이는 것이고, 좌파들의 교묘한 말장난에 동조하는 겁니다. 아무리 정치인들이 어떤 목적을 위해 지역색을 만들려해도, 국민들에게 전라도 사람에 대한 평소의 인식이 좋은 사람들이었다면 될수 없는 일입니다. 오히려 그런 의도는 국민에게 역효과를 나타냈을겁니다. 만약 김대중이 충청도 사람이었다면 충청도로 지역감정을 만들었을까요? 아마 역효과로 나타났을 겁니다. 전라도는 군대부터 사회까지 국민들이 평소의 경험을 통해 그들이 나쁘다는 인식을 가졌기 때문에 정치인의 나쁜 의도가 먹힌 것입니다. 정치인들은 전체국민에게 전라도가 극단적인 감정을 가졌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지역색을 만든 것입니다. 전라도의 폐해가 아직 개선되지 않습니다. 평소에 아주 합리적이고 이성적인 대화가 통했던 사람도 정치문제로 가면 눈이 뒤집힙니다. 이성을 잃어요. 평소의 냉철함이 사라지는 모습에 절망했던게 한 두 번이 아닙니다. 전라도의 오피니언 리더들까지 그럴진데 평범한 전라도 사람들은 오죽하겠습니까? 언젠가 전라도를 질타한글에, 친한 벗님이 전라도만 없으면 우리도 일본수준이 됐을거라는 댓글을 주셨습니다. 그렇습니다. 97%가 좌쪽을 미는 전라도.(2%는 이주민)인건 통계가 말해줍니다. 전라도인들이 평균적인 한국인과 같았다면 우리 사회엔 공산주의가 발붙이지 못했을 것이고 어쩌면 [자유]통일이 됐을것이고 일본보다 훨씬 잘사는 나라가 됐을겁니다. 다행히 나는 정치를 말하는 전라도 벗들이 많습니다. 그들은 나의 전라도에 대한 걱정에 동조하는 분들입니다. 전라도를 바꾸기 위해 고향사람들에게 욕먹어가며 애쓰는 분들입니다. 그런분들이 점점 늘었으면 좋겠습니다. 전라도가 바뀌어야 한국이 바뀝니다.손병호

    1. 뻘글을 일기장에

      뻘소리를 장황하게도 썼다.. 나 경기권 사람인데 전라도라고 인식 안 좋은 거 하나 없다. 전라도 거리는 벌레틀딱들 오늘도 지역혐오하는구나 그러고 말지. 실온보관 식재료 댓글에 이런 뻘글 쓰는 것 자체부터가 지역색 있는 이상한 사람으로 밖에 안 보임. 전라도가 문제가 아니고 이딴 사람의 이런 헛짓거리들이 없어야 한국이 바뀌는 것임.

    2. 울산사람

      흥 설사 당신말대로 전라도사람들에게 댁이 말한 것같은 안좋은 면이 있다면 그건 댁처럼 혐오조장하는 사람들땜에 생긴 방어기제일테다.
      나 서울서 직장생활할 때 만난 전라도출신 아저씨들은 정말 열심히 일하던데 경상도출신 아저씨들은 일 안하고 입만 나불대서 같은쪽 출신으로 부끄럽더라.

  2. 익명

    손병호 대다나다 ㅋㅋㅋㅋ

  3. 익명

    내가 하고 싶었던 말이네요
    동감 합니다.

  4. 천천하

    사실입니다.군대 가기 전까진 지역을 왜 따지냐고 하던 저지만 군대가서 뼈저리게 느꼈습니다. 지역 물어보고 자기들 끼리는 똘똘 뭉쳐 봐주고 전서울 출신인데 엄청고생했습니다. 이갈릴 정도로

  5. 울산사람

    흥 설사 당신말대로 전라도사람들에게 댁이 말한 것같은 안좋은 면이 있다면 그건 댁처럼 혐오조장하는 사람들땜에 생긴 방어기제일테다.
    나 서울서 직장생활할 때 만난 전라도출신 아저씨들은 정말 열심히 일하던데 경상도출신 아저씨들은 일 안하고 입만 나불대서 같은쪽 출신으로 부끄럽더라.

  6. 이제다

    한심한사람이네 전라도가 의병의고장인건 알고는 하는말인지 모든국민이 전라도만 같았어도 일본의식민지는 않됐을것 같은데 ㅉㅉ
    친일파들이 넘 많아 ~~~간나구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