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레스테롤…HDL 올리고, LDL 낮추는 식사법 3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콜레스테롤은 건강을 위협하는 가장 중요한 변수 중 하나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너무 높으면 심장병과 뇌졸중의 위험이 증가한다.

콜레스테롤은 좋은 종류인 고밀도지단백질(HDL)과 나쁜 종류인 저밀도지단백질(LDL)이 있는데 HDL은 높이고, LDL은 낮춰야 한다. 분명한 사실은 심장 동맥이나 말초 동맥, 목 동맥 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약을 복용해야 치료에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런 질환이 없거나 걸리기를 원하지 않는 사람들은 어떻게 콜레스테롤을 낮출 수 있을까. ‘유에스뉴스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HDL은 높이고, LDL은 자연스럽게 낮추는 방법을 알아본다.

1. 식이섬유 섭취 늘리기

하루에 섬유질을 25~35g 섭취해야 한다. 섬유질은 콜레스테롤을 뭉쳐 몸 밖으로 배출시킨다. 통곡물과 콩류, 채소와 과일로부터 섬유질을 더 많이 섭취할 수 있다.

섬유질에는 두 가지 종류가 있는데 녹는 성질 즉 용해성이 있는 섬유질이 콜레스테롤에 효과가 있다. 반면 불용성 섬유질은 장 건강에 좋은 효과가 있다. 수용성과 불용성 섬유질 두 가지를 고르게 섭취해야 하는 게 좋다.

2. 트랜스지방 및 포화지방 피하기

트랜스나 포화 지방처럼 건강에 좋지 않은 지방을 단일불포화나 고도불포화 지방 같은 건강에 좋은 지방으로 대체해야 한다. 식품 정보표에서 트랜스지방 등이 들어있는지 잘 살펴봐야 한다.

건강에 좋지 않은 지방은 좋은 콜레스테롤(HDL)을 감소시키는 반면, 나쁜 콜레스테롤(LD)을 증가시킨다. 건강에 좋지 않은 지방은 마가린이나 쇼트닝, 튀긴 음식에 들어있다. 조금이라도 경화유를 포함하고 있는 식품은 트랜스지방을 갖고 있다고 보면 된다.

트랜스지방과 함께 포화지방의 섭취를 제한해야 한다. 매 끼니마다 지방 양이 2g을 넘어서는 안 되면 이는 하루 총 섭취 칼로리의 7% 이하를 뜻한다. 포화지방은 육류를 비롯한 동물성 식품에 많이 들어있다.

3. 오메가-3 지방 풍부 생선 섭취

고등어, 정어리, 연어, 청어, 참치 같은 기름이 많은 생선을 일주일에 적어도 2번 이상 먹으면 좋다. 이런 생선의 기름은 중성지방을 낮추며 좋은 콜레스테롤은 증가시킨다. 하지만 나쁜 콜레스테롤을 낮추지는 못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개 댓글
  1. 무명씨

    고등어는 메틸수은으로 많이 오염 됐나 위험어물에 하나라서 먹으면 안 되고 4대등파랑뭀고기 꽁치 멸치 정어리 전갱이 먹어야 하지만(말도 안 되는 고등어가 아니라 바른 말 고도리고 고도리가 취음한짜로는 古道魚)

  2. 익명

    제 경험상 가장 효과가 큰 건 포화지방이 다량 함유된 육류 섭취를 줄이는 것입니다.
    육류 섭취를 줄인 후 LDL 수치가 170 에서 130 으로 떨어졌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