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 앞두고 ‘체중증가‧피로’가 의미하는 병

폐경 가까워질수록 갑상선기능저하증 유병률도 늘어났다 [사진=아이클릭아트]
폐경이 가까워진다면 갱년기 증상 이외에도 신경써야 할 질환이 있다. 갑상선기능저하증이다.

갑상선기능저하증은 체중증가, 피로감, 기분 변화, 불안 등 폐경후증후군과 증상이 유사하다. 이에 폐경을 앞두고 갑상선기능저하증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무심코 넘기기 쉽다. 오랜 기간 방치해 악화되는 경우 심근경색, 부정맥, 뇌경색과 같은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다.

삼성서울병원 건강의학본부 강미라 교수와 강북삼성병원 데이터관리센터 류승호·장유수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14~2018년 강북삼성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40세 이상 여성 5만3230명을 분석해 폐경이 가까워질수록 갑상선기능저하증이 두드러진다고 18일 밝혔다.

연구팀은 폐경에 이르는 과정을 이행 단계에 따라 폐경 전(2만9444명), 이행 전기(5431명)와 이행 후기(4325명), 폐경 후(1만4030명) 등 4단계로 나눠 분석했다. 이행 전기는 생리주기가 7일 이상 차이가 나는 일이 반복될 때, 이행 후기는 마지막 생리 이후 60일 이상 끊긴 상태가 지속될 때, 폐경 후는 1년 이상 생리 현상이 없을 경우로 구분했다.

연구팀이 갑상선기능저하증 발병 여부를 분석한 결과, 폐경 직전인 이행 후기부터 갑상선기능저하증 유병률이 유의하게 증가했다. 폐경 전을 기준으로 했을 때 폐경 직전인 이행 후기부터 유병률이 무증상 갑상선기능저하증은 1.2배, 갑상선 호르몬 부족이 심해져 각종 증상이 나타나는 현성 갑상선기능저하증은 1.6배였다. 교육 수준과 흡연 여부, 음주, 신체 활동, 초경 연령 및 신체질량지수(BMI) 등 외부 요인을 고려해 분석해도 이러한 경향이 일관되게 관찰됐다.

연구팀은 폐경 그 자체가 갑상선기능저하증의 위험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봤다. “갱년기 여성은 폐경 이전부터 갑상선기능저하증 유병률이 증가할 수 있다. 갑상선기능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아 치료가 지연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해당 연구결과는 미국갑상선학회 국제학술지 《갑상선(THYROID)》 최근호에 게재됐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