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펭귄, 기후마라톤 ‘쩜오런-탄소 내뿜지 말아톤’ 개최

멸종위기 전문매체 뉴스펭귄이 언택트 ‘기후마라톤’을 개최한다. [사진=뉴스펭귄 제공]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막기 위해 시민들의 힘을 모으자는 취지의 ‘기후마라톤’이 열린다.

멸종·기후위기 전문매체 뉴스펭귄은 오는 6월 4일부터 ‘쩜오런-탄소 내뿜지 말아톤!’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행사의 타이틀인 ‘쩜오런’은 1.5℃를 뜻한다. 지구가열화의 마지노선 1.5℃를 지키기 위해 함께 달리자는 의미다. 현재의 지구의 평균기온은 산업혁명 이전에 비해 약 1.1℃ 높아진 상태로, 전문가들은 이런 추세라면 20년 이내에 1.5℃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번 대회는 친환경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주최측이 정한 3종의 기준거리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서 대회기간 중 달리면 된다. 달리는 일시, 장소 등은 참가자들이 편하게 정하는 방식이다. 혼자 달려도 되고 가족 지인 동아리 등 그룹으로 달려도 무방하다.

참가자들은 런데이, NRC, 스트라바 등 러닝앱 등을 통해 달린 거리와 시간을 기록한 뒤 인증샷으로 제출하면 된다. 기준거리는 4.25㎞, 8㎞, 14㎞ 등이다. 4.25는 세계 펭귄의 날(4월25일), 8은 한반도 8배 면적이 사라진 북극 해빙, 그리고 14는 펭귄 18종 중 14종이 멸종위기에 처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5월 22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하며 대회기간은 6월 4일부터 12일까지다. 모집인원은 선착순으로 2,000명이며 참가비는 1만 3,000원이다. 수익금은 전액 기후위기를 막기 위한 친환경활동에 사용된다. 신청은 대회 홈페이지(https://www.newspenguin.com/event/DotFiveRun.html)에서 하면 된다.

참가자들에게는 기념 메달과 야광 팔찌 등이 기념품으로 주어지며, 비타민음료와 고급 자외선차단크림 등이 패키지로 증정된다. 아울러 참가자들은 1만원 상당의 뉴스토큰(암호화폐)을 받을 수 있으며, 인증샷 이벤트에 참여할 경우 총 2만원 상당의 뉴스토큰이 지급된다. 뉴스토큰으로는 뉴스콘텐츠 NFT를 구매하거나 언론사에 기부할 수 있으며 일정 액수 이상이 쌓이면 지정된 거래소에서 현금으로 환전할 수 있다.

뉴스펭귄 관계자는 “오로지 일반 시민들의 선한 의지에 기반을 두고 지구기온상승 1.5℃를 막기 위해 달리는 첫 기후마라톤”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지구가열화가 촉발하는 멸종의 문제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