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 죄송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김치를 ‘파오차이’로 잘못 표기한 동영상에 대해 사과를 전달했다. [사진=SUNGMIN/게티이미지뱅크]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4일 김치를 ‘파오차이’로 잘못 표기한 영상에 대해 사과를 표했다.

식약처 유튜브 채널에 지난 2월 10일 게시된 ‘임산부 건강을 위한 나트륨 다이어트-덜 짜게 먹기 1편’ 영상의 중국어 자막에는 김치가 파오차이로 표기돼있었다.

이에 대해 식약처는 문제가 된 영상을 즉시 삭제하고 사과를 전했다.

식약처는 지난해 임산부 및 영유아의 건강한 식생활을 안내하는 영상 콘텐츠를 개발했다. 이 과정에서 영상에 삽입할 4개국어(한국어,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자막을 제작했는데, 중국어 자막을 만드는 과정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잘못 표기했다.

식약처는 “문화체육관광부의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지침’ 개정에 따르면 김치를 중국어로 표기할 때 ‘신치(辛奇)’로 표기한다는 용례가 있다”며 “이러한 점을 세심하게 확인하지 못해 표기 오류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그런데 신치라는 표기도 사실 아직 논쟁 중에 있다. 과거에는 김치를 중국어로 번역할 때 관용적으로 파오차이로 번역했다. 하지만 파오차이로 부르는 것이 중국 문화공정의 일부로 인식되면서 현재는 파오차이로 번역해선 안 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로 인해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 7월 22일 김치의 중국어 표기를 파오차이에서 신치로 변경했다. 중국어에 ‘김’ 음이 없기 때문에 ‘맵고 기특하다’는 의미로 신치라는 새로운 중국어 표기를 만든 것. 이는 중국 문자로 표기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찾기 위한 노력으로 보이나, 해당 표기법이 과연 적절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논란이 있다.

식약처는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했다는 오류를 인지한 즉시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식약처는 “이번 일을 자성의 계기로 삼아 식약처 홈페이지, 홍보자료 등에 올바른 외국어 표기법이 적용될 수 있도록 면밀히 살피고 오류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4개 댓글
  1. 김준석

    식약청장은 누구냐? 얼굴좀 보자 문재인이 꽂아놓은 친인척인가 모르겠네?

    1. 김민우

      쥐닭이때 부터 안 잘리고 버틴 쓰레기겠지

  2. 버럭

    대한민국국민들의세금먹는것들인식약처가중국하수인아니었었나세삼스럽게왜그러니 에라이썩을것들

  3. 익명

    정말이건 말도안되는 실수 기강이 문제인지 이런실수는 그냥넘어가서는 안될것같읍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