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이노엔, 신약 케이캡 중국서 품목허가 획득

[사진=HK이노엔]
HK이노엔은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성분명 테고프라잔)이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의 최종 품목 허가를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중국에서 허가 받은 적응증은 미란성 식도염이다.

이에 따라 국산 30호 신약 케이캡이 중국 시장에 본격 출시된다.

HK이노엔은 지난 2015년 중국 파트너사인 뤄신과 9500만 달러 규모의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했다. 뤄신은 2017년 임상 1상을 시작으로, 2020년 말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에 품목 허가 신청을 접수한 바 있다.

중국에 2분기 중 출시 예정인 케이캡은 ‘큰 즐거움을 돕는다’는 의미의 현지명 ‘타이신짠(泰欣赞)’으로 발매될 예정이다. 뤄신이 생산과 유통을 담당한다.

2020년 글로벌 2위를 기록한 중국의 소화성 궤양용제 시장 규모는 지난해 3분기 누계 기준 약 3조1000억원으로, 미국(약 2조8000억원)을 넘어섰다.

HK이노엔 곽달원 대표는 “앞으로 유럽을 포함해 2028년까지 100개국에 케이캡을 수출하는 것이 목표로, 케이캡을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으로 육성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기술 및 완제품 수출 계약을 체결한 해외 국가는 총 27개국이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