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꼭 끊고 싶다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

금연 프로그램에 8주 이상 참여한 흡연자의 금연 성공률이 더 높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금연에 성공하고 싶다면 병원이나 보건소 등에서 운영하는 금연 프로그램에 정기적으로 참여하는 것이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금연 프로그램에 8주 이상 참여한 경우 그렇지 않은 흡연자보다 금연에 성공할 확률은 7배 이상 높았다.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가정의학과 오범조 교수는 금연 노력이 성공으로 이어지는 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한 연구 결과를 최근 국제학술지 《담배 유발 질병(Tobacco Induced Diseases)》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5년 3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서울 시내 2개 종합병원의 금연클리닉을 방문하고 금연상담 및 약물치료를 받은 흡연자 1395명의 의무기록 자료를 바탕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프로그램 시작 전 참가자의 임상적 특징과 종료 후 금연 성공률을 종합적으로 분석, 금연 성공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알아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금연 성공자는 12주 동안 진행된 금연 프로그램 종료 후 완전히 금연했다고 응답한 대상자로 분류했다. 방문 일정을 지키지 않고 중도에 포기했거나 프로그램 종료일에 금연에 성공하지 못했다고 응답한 대상자는 금연에 실패한 것으로 판단했다.

연구 결과 프로그램 종료 후 전체 참가자의 39.6%에 해당하는 553명이 금연에 성공했다. 다만 흡연 형태에 따라 금연 성공에 유의한 차이가 발생했다. 담배에 대한 중독성, 즉 니코틴 의존도를 나타내는 ‘FTND(Fagerstrom Test for Nicotine Dependence)’ 점수가 높은 참가자의 금연 성공률은 낮은 그룹보다 37% 낮았다. 기상 후 1시간 이내에 담배를 피운다고 응답한 참가자의 금연 성공률 또한 42% 낮았다. 하루 1.5갑 이상 담배를 피우는 참가자도 0.5갑 이하인 경우보다 금연 성공률이 43% 낮았다. 즉, 니코틴 의존도와 흡연량이 금연 성공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임상 특징에 따른 차이도 있었다. 고혈압 및 심혈관질환 등을 가진 참가자는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금연 성공률이 각각 1.4배, 1.68배 높았다. 특히 금연 프로그램 지속 여부에 따라 금연 성공률에서 매우 큰 차이가 나타났는데, 프로그램에 8주 이상 참여한 경우 그렇지 않은(8주 미만으로 교육을 받은) 그룹보다 금연 성공률이 무려 7배 이상 높았다. 연구팀은 여러 요인 중에서도 의료기관에서 시행하는 금연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하는 ‘순응도’가 금연 성공에 매우 중요한 요인인 것으로 판단했다.

연구 교신저자 오범조 교수는 “금연 프로그램 참여도가 성공적인 금연을 이끄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중독성 강한 담배 특성상 본인의 의지만으로는 금연하기 매우 어렵기 때문에 가까운 보건의료기관에서 시행 중인 금연 프로그램에 참가해 상담과 약물치료를 꾸준히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김동현

    저는안피지만 금연은좋은거 갇네여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