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면역 달성 어려워…소규모 유행 반복될 듯”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13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10.13/뉴스1

정부는 코로나19 종식을 기대할 수 있는 ‘집단면역 체계’ 도달이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집단면역이 종식을 감안한 전국적인 집단면역체계를 의미한다면, 그런 상태를 달성하기는 매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손 반장은 “전 세계적으로도 그렇고 우리나라도 코로나19가 종식되기보다는 계속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체계로 이행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며 “소규모 유행들을 반복하면서 계속 유지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보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대규모 유행이 재발할 가능성은 낮아졌지만 새로운 변이나 계절적 요인으로 다시 확산세가 일어날 가능성을 고려해 ‘포스트 오미크론 대응체계’를 구상 중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과 일상회복 방안을 담은 포스트 오미크론 대응체계는 중대본 회의를 거쳐 15일 발표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