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관절염 치료 ‘근위경골골절술’ 뼈 이식 없이도 효과

근위경골골절술이 뼈 이식 없이도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무릎 관절염 치료를 위한 근위경골골절술을 뼈 이식 없이도 가능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무릎 관절염으로 심한 통증과 함께 심한 변형이 발생한 경우 근위경골골절술이나 인공관절 수술이 시행된다. 근위경골골절술은 무릎 안쪽 뼈를 절개한 후 금속판과 나사로 고정하는 방식으로 절개한 부위에 뼈를 이식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뼈 이식은 합병증과 부작용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정형외과 송시영 교수 연구팀은 ‘뼈 이식 없는 개방형 근위경골골절술에서 방사선 사진을 통해 확인한 골 치유 효과(Bone healing on serial plain radiographs occurs slowly but adequately after medial opening wedge high tibial osteotomy without bone graft)’ 연구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뼈 이식 없이 잠김금속판을 활용한 개방형 근위경골골절술을 받은 환자 50명에게 순차적으로 방사선촬영을 해 절골 부위 골 치유를 확인했다. 모든 환자가 절골로 인한 골결손 부위에서 수술 후 2년 안에 골 치유가 90% 이상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교정 각도도 잘 유지돼 재발하지 않았다.

송시영 교수는 “뼈 이식 없이도 근위경골골절술 후 2년 안에 적절한 골 치유가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무릎 관절염 환자에 대한 잠김금속판을 사용한 개방형 근위경골골절술 시 획일화된 뼈 이식이 필요하지 않음을 증명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재원으로 한국연구재단(중견 과제)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으며, 독일 무릎수술 및 관절내시경 학회지 《Knee Surgery, Sports Traumatology, Arthroscopy(KSSTA, 인용지수: 4.342)》 3월호에 게재됐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