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몰아보기, 혈전 위험 키운다 (연구)

TV를 하루에 4시간 이상 보는 사람은 혈전이 생길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TV를 하루에 4시간 이상 보는 사람은 혈전이 생길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브리스톨대 의대 등 연구진은 정맥 혈전 색전증 병력이 없는 40세 이상 남녀 13만여 명의 생활 습관을 분석했다.

짧게는 5년에서 길게는 20년에 걸친 추적 관찰 결과, 하루 TV시청 시간이 4시간 이상인 사람은 2시간 30분 이하인 사람에 비해 정맥 혈전 색전증이 발생할 확률이 35% 높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정맥 혈전 색전증(VTE: venous thromboembolism)이란 두 가지 상태를 가리킨다. 하나는 폐 색전증. 또 하나는 주로 다리에 발생하는 심부정맥 혈전증.

다리에 핏덩어리, 즉 혈전이 생기면 붓고 아프다. 더 큰 문제는 이 혈전이 혈류를 타고 돌아다니다 폐동맥 가지를 막을 수 있다는 것. 폐 색전증이 발생하면 숨 쉬는 게 어려워지는 것은 물론 의식을 잃을 수도 있다.

저자 중 한 사람인 세토르 쿤누트소르 교수는 오랜 시간 가만히 앉아 있는 건 다리에 혈전이 생길 위험을 키운다면서 “TV는 실내용 자전거를 타면서 보는 게 좋다”고 말했다. 그렇지 않다면 30분에 한 번씩은 일어나 스트레칭을 해야 한다.

이번 연구 결과(Television viewing and venous thrombo-embolism: a systematic review and meta-analysis)는 ≪유럽 예방 심장병학 저널(European Journal of Preventive Cardiology)≫이 싣고, 미국 ‘하버드헬스퍼블리싱’ 등이 소개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