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후각 상실…뇌 손상 때문일 수도(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콧속(비강)의 조직뿐만 아니라 감각을 조절하는 뇌 부위도 손상시켜 후각(냄새감각)을 상실하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교 의대 병리학과 연구팀은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 23명을 부검한 결과, 후각이 상실 된 사람들의 뇌 백질에서 손상의 증거를 발견했다.

뇌의 백질 부위는 감각을 통제하는 세포들을 포함해 중추신경계 세포들 사이의 의사소통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특히 이번 연구에 포함된 몇몇 환자들은 알츠하이머성 치매에 걸린 사람들에게서 보이는 것과 유사한 뇌 손상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의 청-잉 호 박사는 “코로나19는 비강에 늘어선 세포를 감염시켜 후각 기능에 영향을 줄 뿐만 아니라 냄새를 조절하는 뇌 부위에 상당한 손상을 입힌다”며 “코로나바이러스는 신경세포를 감염시키지 않기 때문에 조직의 변성은 염증이나 혈관이 손상돼 혈액 공급이 감소함으로써 발생한다”고 말했다.

미국의 경우 거의 200만 명이 코로나19로 인해 장기적인 후각 감소를 겪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손상된 후각은 다른 문제들 중에서도 식욕을 감소시킴으로써 삶의 질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연구팀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돼 후각을 잃는 약 10명 중 1명은 6개월 이상 이 증상을 겪었다. 연구팀은 부검을 한 뒤 코로나 환자들의 코 조직과 뇌를 코로나와 관련이 없는 원인에 의해 사망한 14명의 다른 환자들의 것과 비교했다.

코로나 환자 23명 중 5명은 후각을 잃었고, 4명은 사망하기 전에 후각 감소를 겪었다. 호 박사는 “이번 연구가 코로나19와 관련된 후각 손실을 치료하기 위해 항염증제를 사용하는 것에 대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Postmortem Assessment of Olfactory Tissue Degeneration and Microvasculopathy in Patients With COVID-19)는 《미국의사협회지 뉴롤로지(JAMA Neurolog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