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보건소서 신속항원검사 못 받아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 11일부터 신속항원검사가 중단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뉴스1]
오늘(11일)부터는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신속항원검사(RAT)를 받을 수 없다.

우선순위 대상이 아닌 일반국민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려면 보건소가 아닌, 검사 가능한 동네 병·의원을 찾아야 한다. 해당 병원에서 검사부터 진료, 치료까지 연계 가능하다.

코로나19 검사가 가능한 가까운 호흡기전담클리닉과 호흡기진료지정의료기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코로나19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고위험군 등 우선순위 대상자는 현재처럼 보건소에서 유전자 증폭검사(PCR)를 받을 수 있다.

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자가검사키트 구매나 병·의원 진료비 부담 등으로 검사 접근성이 떨어지는 방역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지자체가 보유한 자가키트를 한도 내에서 배부할 예정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