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걸을수록 조기 사망 위험은 더 낮아져(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쾌한 발걸음으로 많이 걸을수록 사망 위험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켄터키대학교 공중보건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운동을 하면 스트레스를 조절하고 기분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심장질환이나 뇌졸중 위험을 줄이는데, 운동 중에서도 쉽게 할 수 있는 걷기의 이점이 큰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 결과, 매일 1000보를 걷는 사람은 전혀 걷지 않는 사람에 비해 연구기간동안 사망률이 28% 감소하는 것과 연관이 있었다. 하루에 2000보 이상을 걷는 사람은 사망률이 같은 기간 32% 줄었다.

연구 대상자 중 걸음 수가 가장 많은 그룹의 중년들은 가장 적은 그룹의 동년배에 비해 당뇨병 위험은 43%, 고혈압 위험은 31%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경우 걸음 수가 가장 많은 사람들은 가장 적은 사람에 비해 비만 가능성이 61% 낮았다. 특히 걸음 수 1000보마다 비만 위험이 13%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하루에 적어도 7000보를 걷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연구기간동안 사망 위험이 50~70% 낮았다. 1만보 이상을 걷는 것은 더 좋았고, 흑인과 백인 중년 남녀의 조기 사망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공중보건대학 학장이자 미국심장협회(AHA) 전 회장인 도나 아넷 박사는 “녹지가 많은 야외에서 걷는 것도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집안이나 체육관 또는 쇼핑몰을 포함한 모든 곳에서 걷는 것이 건강에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AHA에서는 매주 최소 150분의 중간 강도의 유산소운동을 권장하고 있는데 걷기는 신발 한 켤레와 물병만 준비하면 할 수 있는 좋은 운동”이라며 “목적지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주차를 하고 걷거나 집안일을 하면서 개와 산책을 하면서 걷기 운동을 해도 된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Taking more steps daily may lead to a longer life)는 《미국의사협회지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ㅇㅇ

    하루에 1000보도 안걸으면 걍 침대에서 사는건가?
    밥이랑 화장실만가도 2000보는 나오겠는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