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 부족… 수면 무호흡증, 골다공증 위험↑

충분한 수면은 아침 컨디션뿐 아니라 건강한 신체를 위해서도 필수적인 요소다. 수면장애 중 특히 잠든 동안 숨이 반복적으로 끊기는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은 심부전 부정맥, 심근경색 등을 일으킬 수 있어 위험하다. 여러 연구에서는 이러한 수면무호흡증의 원인중 하나로 비타민 D를 지목하고 있다.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진행된 한 연구에 따르면 폐쇄성 수면무호흡증 환자에서 비타민 D 결핍증이 더 높은 유병률을 보였다. 이 연구에 참가한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을 호소하는 백인 성인의 98%가 비타민 D가 결핍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다원검사와 혈액 샘플을 통해 분석한 결과,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이 심할수록 비타민 D의 결핍도 심각했다. 

이와 같은 연구결과 때문에 수면무호흡증이 골다공증의 전조일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도 나온다. 비타민 D 결핍은 골다공증의 원인으로 꼽힌다. 타이완 치메이 메디컬센터 연구진에 따르면 수면무호흡증 환자 1300여 명을 6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건강한 인구보다 골다공증을 앓게 될 확률이 3배 가까이 높았다.

봄철에 알레르기 비염을 방치하면 코골이로 이어져 수면무호흡증의 원인이 될 수 있는데, 여기서도 비타민 D는 연관성을 보이고 있다. 서울대병원이 성인 8천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를 보면 혈중 비타민 D 수치가 낮을수록 알레르기 비염의 유병률이 높아졌다.

먼저 수면무호흡증을 예방하려면 평소 규칙적인 운동으로 적정 체중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 잠을 잘 때에는 바로 누워서 자기보다 옆으로 누워 두부를 높이고 자는 게 효과적이며, 음주를 삼가야 한다.

비타민 D와 수면무호흡증의 관계를 감안할 때 비타민 D 섭취량에 대한 모니터링과 보충이 필요하다. 비타민 D는 대부분 햇빛을 통해 우리 몸에서 합성된다. 실내에서 주로 생활하거나 자외선 차단제를 많이 바르면 비타민 D 합성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

햇볕을 쬘 수 있는 야외 활동을 늘리고, 연어와 참치 등 기름진 생선 치즈, 달걀 노른자 등 비타민 D가 풍부한 음식을 섭취해 보충할 필요가 있다. 비타민 D 보충제도 효과적으로 비타민 D를 섭취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다. 

김수현 기자 ksm7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