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 속 섬유질, 심혈관질환 위험 낮춘다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모든 식이섬유가 동일한 효과를 내는 것은 아니다. 곡물에 든 섬유질은 심혈관 질환의 낮은 위험과 관련이 있지만 과일이나 채소 섬유질은 그렇지 않다. 이는 식이섬유가 염증 감소와 관련이 있는지, 심혈관 질환과 반비례 하는지에 대한 연구에서 나온 내용이다.

젊은 세대에 비해 염증 수준이 높은 노인들의 경우 섬유질 섭취와 염증 사이의 연관성에 대한 데이터가 드물다. 미국 컬럼비아대 공중보건대학원 등 연구팀이 이들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과일이나 채소가 아닌 곡물 속 식이섬유가 낮은 염증과 낮은 심혈관질환 발생과 일관되게 관련이 있음이 드러났다.

이 연구는 식이섬유 섭취, 염증과 심혈관 질환 발생에 대한 데이터와 함께 노인 코호트의 데이터를 포함한다. 연구팀은 식이섬유와 심혈관질환 사이 연관성을 다룬 이전 연구를 바탕으로 식이섬유의 출처, 염증이 식이섬유와 심혈관 질환의 관계를 매개하는지 등에 대해 연구를 확장했다.

1989년부터 1990년까지 심혈관 건강 연구에 등록한 4125명 중 등록 시 심혈관질환이 없는 사람들이 이번 연구에 참여했다. 참여자들은 음식 설문지와 함께 2015년 6월까지 심혈관 질환이 발생했는지 추적 조사를 받았다. 염증은 혈액 샘플을 통해 평가했다.

컬럼비아대 공중보건대학원 루팍 시바코티 교수는 “식이섬유를 많이 섭취하면 심혈관질환 위험이 낮아진다”면서 “섬유질 섭취량이 많으면 염증이 줄어들어 심혈관계 위험이 낮아진다는 것이 일반 가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연구의 발견으로, 과일 채소의 섬유질이 아닌 특정한 종류의 식이 섬유, 즉 곡물 섬유질이 낮은 염증과 관련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곡물 기반 식이섬유에 염증 감소의 잠재력이 있으므로 앞으로 중재적 연구에서 이를 시험할 필요가 있다는 설명이다.

섬유질은 장 기능을 개선하고, 식사와 포만감을 조절하며, 지질과 포도당 프로필 신진대사를 개선함으로써 항염증 효과를 가질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다만 과일과 채소 섬유질이 아니라 곡물 섬유질이 낮은 염증과 관련이 있는지 그 이유는 명확하지 않다.

시바코티 교수는 이에 대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곡물 섬유질 그 자체 혹은 곡물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에 포함된 다른 영양소가 이같은 상관 관계를 만들어 내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곡물 섬유질과 심혈관 질환 사이에 관찰된 관계를 매개하는 데 있어서 염증이 작은 역할만 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는 염증 이외 요인이 곡물 섬유질과 관련된 심혈관 질환 감소에서 보다 큰 역할을 할 수 있음을 암시한다.

연구는 《JAMA 네트워크 오픈》에 발표됐다. 원제는 ‘Intake and Sources of Dietary Fiber, Inflammation, and Cardiovascular Disease in Older US Adults’.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개 댓글
  1. 익명

    결과 적으로 곡물섬유질이 효과 있다는건데…말을 참 어렵고 길게 ㅘ네

  2. 익명

    엉거주춤한 기사를 무엇 때문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