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바이오, AI기반 환자분류 분자 아형 산출장치 특허 획득

유전체 분석서비스 및 AI 기반 신약개발기업 테라젠바이오(대표 황태순)는 AI기반 환자분류 분자 아형 산출장치 ‘DeepOmics Marker™’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7일 밝혔다.

특허의 정식명칭은 ‘분자 아형 산출 장치, 질환에 대한 분자 아형 개수를 산출하는 방법 및 상기 방법을 실행하기 위한 컴퓨터 프로그램 DeepOmics Marker™’이다.

딥러닝 기반 프로그램을 활용해 효과적으로 환자를 분류하고 각 질환 세부 아형 별 주요 마커를 도출해 환자별 맞춤 약 또는 신약개발 표적을 찾아내는 것이 목표다.

테라젠이텍스는 현재까지 DeepOmics Marker™에 대한 2개의 특허를, DeepOmics Neo™에 대한 3개의 특허를 취득했다. 향후 회사는 유전체 빅데이터 서비스 ‘DeepOmics™’와 세부 서비스의 특허 출원을 통해 환자별 맞춤 치료 타깃과 신약개발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테라젠바이오 황태순 대표는 “각 환자에 DeepOmics Marker™를 적용해 세밀한 분자아형으로 분류하게 되면, 개인별 기존 약제에 대한 반응성을 예측할 수 있고, 특히 현재 치료제가 없는 악성 분자아형들의 치료표적을 발굴해 신약개발의 근거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존 분류체계가 없는 질환에 대한 환자 분류와 진단 마커의 개발 및 치료제 개발을 통해 진단에서부터 예후 예측과 맞춤치료 및 신규 치료표적 발굴에 이르기까지 AI기반 토탈 유전체 분석 플랫폼을 완성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테라젠바이오는 암 유전체 분석을 통해 예측한 맞춤형 항원을 메신저 리보핵산(mRNA), 펩타이드(아미노산 결합체), 수지상세포 등의 형태로 투여, 생체 내 면역시스템을 활성화시켜 암세포를 제거하는 원리의 개인맞춤 항암백신을 개발 중이다.

김용주 기자 kgfox1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