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4명 중 1명 ○○ 앓는 중, 해결책은?

노인 변비는 4명 중 1명이 겪을만큼 흔하고, 합병증 발병 위험성도 높은 질환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노인간호학회지에 따르면 만 65세 이상 노인 26%가 변비에 시달리고 있고 84세 이상은 34%로, 4명 중 1명 이상이 변비를 앓고 있다. 노인 변비는 노화로 장 활동성이 떨어져 발생하는데 간단한 생활·식 습관 변화로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 침묵의 노인 변비

변비를 가벼운 ‘증상’으로 여기다간 큰일 난다. 변비도 질병으로 오래 방치하면 장폐색증으로 이어진다. 특히, 변이 장에 쌓이면 독소가 발생해 염증이 증가, 면역력은 저하된다. 변비로 입맛이 저하되고 식사량이 줄면, 기력이 떨어지고 영양이 결핍돼 다른 질병이 쉽게 발병한다.

변비는 배변 횟수 감소만이 아니다. 배변 시 많은 힘이 들어가거나, 잔변감, 아랫배 통증, 팽만감, 과도한 가스 등이 느껴진다면 변비다.

◆ 생활 속 쾌변 유도

평소 복부를 마사지하면 장운동이 촉진돼 배변 활동이 증가한다. 아랫배를 시작으로 손바닥을 이용해 크게 원을 그리며 전체적으로 눌러준다. 또, 매일 일정한 시간에 배변을 시도하면 신체 리듬이 익숙해져 쉽게 쾌변한다. 특정 시간이 아니더라도 변의가 느껴질 땐 바로 화장실에 가야 하지만, 10분 이상 앉아 힘을 주는 것은 피한다. 과도한 힘주기는 치질을 유발하고 혈압 건강에도 좋지 않다.

평소 활동량을 늘리고, 하루 30분 산책도 좋다. 변비는 신체 활동 부족으로도 발생하는데 가볍게 걷는 것만으로도 이를 방지하고 혈액 순환을 촉진할 수 있다.

◆ ‘무엇’ 먹는지가 중요

노인 변비는 식습관이 큰 영향을 미친다. 치아가 약해지며 식이섬유가 적은 음식을 선호하고, 거동이 불편하니 소변 횟수를 줄이려고 물을 적게 마신다. 변비는 ‘잘’ 먹어야 개선된다.

식이섬유는 불용성과 수용성으로 나뉘는데 쾌변을 위해선 골고루 섭취해야 한다. 불용성 식이섬유는 변의 양을 늘려주는 역할로 통곡물, 채소, 견과류 등에 풍부하다. 수용성 식이섬유는 변을 부드럽게 만들고 과일과 해조류에 풍부하다. 변비 해결을 위해선 불용성·수용성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을 매일 섭취하는 것이 좋다.

음식만큼 물도 중요하다. 적정량은 하루 1.5-2L고, 찬물보단 미지근한 물이 좋다. 기상 직후 따뜻한 물 한 잔은 노폐물 배출을 촉진하고 신진대사를 원활히 해 쾌변에 도움을 준다.

노인 변비는 식습관에 의해 주로 발생하지만, 복용약도 영향이 있다. 고혈압약 중 이뇨제 계열은 몸의 수분 배출을 촉진해 변이 딱딱해진다. 또, 칼슘길항제는 장운동을 줄여 변 배출을 지연시킨다. 이외에도 항우울제나 항히스타민제, 칼슘제, 철분제 등도 변비 증상을 악화한다. 증상이 심할 땐 의사와 상의해 변비약을 복용하거나, 다른 약으로 대체해야 한다.

김혜원 기자 henta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