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60세 남성, 코로나 백신 90번 맞았다

[사진=golfcphoto/게티이미지뱅크]
독일의 한 60세 남성이 자진해서 코로나19 백신을 90회나 접종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남성은 백신 접종을 원치 않는 사람들에게 백신 일련번호가 적힌 예방접종카드를 팔기 위해 이처럼 수십 번 접종을 받아온 것으로 전해진다.

독일 마그데부르크 출신인 이 남성은 경찰에 체포되기 전까지 작센 지방에 있는 예방접종센터들을 돌아다니며 이처럼 접종을 해왔다고 독일 dpa통신이 보도했다.

이 남성은 한 예방접종센터에서 이틀 연속 주사를 맞다 발각됐다. 현재는 접종 카드 무단 발급과 서류 위조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이 남성은 여러 제약사에서 제조한 서로 다른 종류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받아왔다. 과도한 백신 접종이 건강에 미친 영향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독일에도 전 세계 여러 나라들과 마찬가지로, 예방접종을 거부하는 백신반대론자들이 존재한다.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공공시설과 직장 등에 대한 접근도가 높아지는 만큼, 이들 중 일부는 위조한 예방접종카드를 구하고 있다.

독일은 확진자 수가 줄어들었다가 3월 이후 스텔스 오미크론(BA.2)의 영향으로 다시 증가 추이를 보이고 있다. 방역조치는 완화되는 추세다. 마스크 착용은 대부분의 장소에서 더 이상 의무사항이 아니며, 대중교통에서는 의무사항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