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이 붓는 ‘뜻밖의’ 이유.. 내 몸에 무슨 일이?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라면 등 짠 음식을 먹고 잠들면 다음 날 얼굴이 부어 곤혹스런 경우가 있다. 그런데 야식을 하지 않는데도 얼굴이나 몸이 자주 붓는다면? 무슨 일이 있는 것일까? 질병관리청의 자료를 토대로 몸이 붓는 부종과 건강에 대해 알아보자.

◆ 양쪽 다리와 손, 눈 주변 등 온 몸이 부을 경우

피부를 손으로 눌렀을 때 피부가 함몰되면서 회복이 잘되지 않는 ‘오목부종’이 관찰될 수 있다. 이 경우 심장, 콩팥, 간 등의 이상을 의심할 수 있다. 심장이 펌프 기능을 제대로 못할 때, 콩팥 이상으로 소변을 통해 요독과 수분 배출을 제대로 못할 때, 또는 콩팥에 생긴 병으로 인해 소변으로 단백질이 많이 나올 때, 그리고 간이 딱딱하게 굳으면서 기능을 잃어갈 때 오목부종이 생길 수 있다.

몸에서 단백질을 잘 만들어내지 못할 때도 혈액 속 단백질 농도가 낮아지면서 온 몸에 부종이 생길 수 있다. 비오목부종으로 갑상선기능저하가 있을 때 발생할 수 있다. 전신부종은  특정 약물에 의해서도 생길 수 있다. 혈압약, 진통소염제, 스테로이드, 호르몬제 등이다. 이 경우 약 복용을 중단하면 부종이 호전되는 경우가 많다.

◆ 몸의 특정 부위 한 곳만 붓는 경우

몸의 특정 부위 정맥이나 림프관이 막히면 부종이 생길 수 있다. 하지정맥류의 경우 다리 정맥 속의 판막이 망가지거나 혈관이 비정상적으로 늘어나 혈관이 구불구불 또는 울퉁불퉁하게 변하게 된다. 또는 다리 정맥에 피가 엉겨 뭉치면서 혈전이 생기는 심부정맥혈전증도 부종의 원인이다. 암이 자라면서 림프관을 누르거나 수술이나 방사선 치료 이후 림프관에 손상을 입는 경우 림프 부종이 생길 수 있다.

◆ 일상생활에서 부종을 완화하는 방법은?

전신의 부종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붓는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소금 섭취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소금 섭취량은 하루 5g 미만(나트륨 2g, 티스푼 1회분)이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소금 8.185g(나트륨 3.274g)으로 지나치게 섭취하고 있다. 심장 기능이 떨어져 울혈성심부전이나 만성 신부전, 고혈압이 있으면 하루에 소금 5g 이하를 섭취해야 한다. 김치, 라면, 국이나 찌개, 국수 등의 국물에 나트륨이 많다. 국물을 적게 먹고, 음식 조리 시 소금을 적게 사용해야 한다.

◆ 병원 방문이 필요한 경우

체중이 늘지 않은 상태의 부종은 특별한 원인 질환이 없어 소금 섭취를 줄이면 증상이 좋아지기도 한다. 하지만 숨이 차거나, 가슴이 아픈 증상, 소변량이 하루에 500cc 이하로 급격히 감소하면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전신부종이 발생하면서 피부를 눌렀을 때 움푹 파이는 증상이  발생하거나, 부종과 함께 특정 부위의 통증이 있을 경우 진료를 받아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