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아이로 키우기 위한 5가지 팁!

 

부모라면 당연히 자녀가 다양한 학습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아이들이 똑똑하게 자랄 수 있도록 관용을 베풀어야한다. 전문가들은 “똑똑한 아이는 타고나는 것이 아니라 부모의 교육에 따라 달라진다”면서 “10살 이전의 시기가 가장 중요하다”고 지적한다. 이 때가 아이의 뇌기능을 가장 크게 끌어올릴 수 있는 신경 시스템을 형성해 나가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미국 건강 전문지 ‘이블로그라인(eBlogLine)’에서 ‘똑똑한 아이를 위한 5가지 팁’을 소개했다.

 

 

 

수면

성인도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면 몽롱한 기분으로 다음날을 보내게 된다. 전문가들은 초등학교 6학년 아이의 수면시간이 한 시간만 줄어들어도 4학년 어린이 수준의 뇌기능을 보인다고 말한다. 게다가 어린이들의 수면 부족은 학교생활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특히 주의해야한다. 정상적인 생체 리듬을 가진 아이들도 종종 성인처럼 늦은 밤까지 잠들지 않을 때가 있는데, 아이들이 숙면을 취할 수 있도록 부모가 나서야한다.

 

 

 

음악

악기 다루는 법을 배우면 지능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악기를 다뤄본 아이들은 일반 학업에서도 두각을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 연구에 따르면 피아노 수업을 듣는 아이들의 IQ는 지속적인 향상을 보였다.

 

운동

도서관보다는 운동장에서 더 많은 에너지를 쏟는 아이들이 있다. 공부시간이 부족하다고 채근만 할 것이 아니라 아이들의 운동 시간 역시 보장해 주는 것이 좋다. 연구에 따르면 아이들은 운동과 같은 신체 활동 후 새로운 어휘를 20%가량 더 빨리 익힐 수 있다. 또 3개월 동안 꾸준히 운동을 하면 뇌의 혈류가 확장되는데, 이는 아이들의 기억력과 학습력을 30%가량 상승시켜준다고 알려져 있다.

 

 

 

게임

바둑, 십자퍼즐, 스도쿠와 같은 게임들은 아이들의 두뇌 트레이닝에 가장 좋은 방법들 중 하나다. 이런 게임들은 아이들에게 흥미를 주면서 정보와 학습을 처리하는 뇌 기능 훈련에 효과적이다. 특히 논리력 향상에 많은 도움을 준다고 알려져 있다.

 

독서 함께하기

독서는 아이들의 지식을 향상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다. 특히 독서를 할 때 뜻을 새겨가며 자세히 읽어야하는데 이 역할을 부모가 해주어야한다. 특히 이런 읽기 학습은 아이들의 쓰는 능력과 숫자 감각을 함께 개발해준다. 매번 아이와 함께 책을 읽어줄 수 없다면 적어도 아이들이 책에 둘러싸여 지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주도록 하자.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