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기억력은 정상일까? 테스트법 4가지

 

자동차 키나 안경, 집 열쇠 등이 마치 발 달린 것처럼 자꾸 눈앞에서 사라진다면 기억력 감퇴가 원인일 수 있다. 이럴 땐 당황스러울 수 있지만 지나친 걱정을 앞세울 필요는 없다. 스트레스나 수면부족 등이 일시적으로 이 같은 문제를 일으키는 것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나이가 들면 누구든 기억력 감퇴를 피하기 어렵다. 단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길 정도로 뭔가를 잘 잊어버리거나 잃어버린다면, 또 주 단위기억력 변화가 감지되는 수준이라면 이때는 걱정해야 하는 수준일 수 있다.

 

그렇다면 병원에 가기 전 일단 집에서 간단하게 자신의 기억력을 체크해볼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이 노년층이 집에서 자가 체크할 수 있는 기억력 테스트 방법을 소개했다.

 

 

 

시계 정면 그려보기

종이 한 장과 펜 한 자루를 준비한 다음, 주변 사람에게 현재 시계바늘이 가리키는 시간을 묻는다. 그 다음 종이에 시계 형태를 그린 뒤 시계 바늘이 가리키는 시간을 보지 않고 그린다. 그림을 그린 뒤에는 옆 사람에게 자신이 제대로 그렸는지 확인을 받는다. 학술지 ‘국제노인정신의학저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시계 그리기 테스트는 치매를 확인하는 비교적 신뢰도 높은 방법 중 하나다.

 

 

 

빠진 것 찾아내기

마찬가지로 가족 구성원을 비롯한 주변 사람의 협조가 필요한 테스트다. 우선 테이블이나 책상 위에 10~20개의 작은 물품들을 나열한다. 열쇠, 건전지, 연필 같은 소품이면 된다.

 

그 다음 주변 사람에게 1분간의 시간을 주고 이 중 한 가지 아이템을 감추고, 2~3가지 아이템은 위치를 바꾸도록 요청한다. 그리고 1분이 지난 뒤 직접 소품을 확인하면서 어떤 물건이 빠졌는지 맞추는 테스트다. 혹시 못 맞췄다 해도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다. 정식적인 임상평가 방법은 아니기 때문에 반복해도 문제가 있다는 판단이 들 때 전문가의 정확한 진단을 받으면 된다.

 

 

 

교체된 것 골라내기

주변 사람에게 1분간의 시간을 주고 앞서 늘어놓은 물품들을 새로운 것으로 교체하도록 부탁한다. 1분이 지난 뒤 물건들을 보면서 원래 있던 소품이 뭐였는지 최대한 기억나는 대로 기록한다. 이 평가방법 역시 정식 테스트는 아니므로 자신의 상태를 참고하는 도구 정도로 삼으면 된다.

 

온라인 테스트 활용하기

온라인상에서 무료로 제공되는 기억력 테스트들이 있다. 가령 ‘영국의학저널(BMJ)’ 온라인 사이트에 공개된 ‘TYM(Test Your Memory)’과 같은 테스트 방법이 있다. 영국 연구팀에 의해 개발된 이 테스트는 알츠하이머 가능성을 비교적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방법으로 알려져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