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연 센터장 “AI-신약개발 협업 필수..연구자 위한 AI플랫폼 계획”

한국제약바이오협회 김우연 AI신약개발연구센터장 온라인 간담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AI)신약개발지원센터가 역점 사업으로 올해 하반기 ‘신약개발 연구자를 위한 AI 플랫폼’을 출시할 계획이다.

AI신약개발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선 국내 인공지능 기술과 제약바이오사의 신약개발 기술이 협업할 수 있는 소통의 장 마련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이다.

김우연 AI신약개발지원센터장은 30일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우리나라는 IT강국을 넘어 AI강국으로 도약하고 있다”면서 “AI를 이용한 신약개발 분야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다. 반도체, 조선, 철강, 엔터테인먼트와 같이 세계 일류산업으로 도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인공지능 기술과 신약개발 기술 두 분야의 상호이해와 협업이 필수적이라고 보았다. 현재는 대부분 분리되어 있는 인공지능과 신약개발, 두 가지 기술의 협업 비즈니스를 촉진하는데 역량을 집중한다는 것이다.

김우연 센터장은 “올해 ‘신약개발 연구자를 위한 AI 플랫폼’을 출시하고, 협업 비즈니스에서 가장 중요한 융합형 AI 신약개발 전문가 교육 사업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센터장은 이어 “신약개발은 사회 파급효과가 매우 큰 공익 성격의 사업으로, AI기술은 신약개발 전 단계에 활용돼 신약개발주기를 15년에서 7년으로 단축시킬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AI신약개발지원센터는 AI 신약개발 사업을 위해 △협업 활성화 △전문인력 교육 △인공지능 기술 △데이터 확보 등을 내세웠다.

우선 신약 연구개발(R&D)의 큰 흐름은 개방형 혁신과 협업으로 꼽았다. 김 센터장은 “IT에 대한 전문 지식이 없는 의약화학자들도 웹상에서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AI 플랫폼을 개발 중”이라며 “전문가 자문위원회와 AI 신약개발 협의체를 운영해 인공지능과 신약개발 두 전문영역이 활발하게 소통하고 기술을 교류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외 AI기술 동향과 AI기업 정보를 파악할 수 있도록 ‘웹사이트’를 구축해 5월부터 가동할 계획이다.

그는 “국내 AI 신약개발 시장의 발전 속도가 더딘 이유는 AI기업과 제약기업이 공동으로 협업할 접점이 부족했기 때문”이라며 “AI 신약개발 백서를 발간해 신약개발 전 과정에서 요구되는 AI 기술 로드맵을 제시할 것”이라고 했다.

미국과 유럽 제약기업은 AI기업들과 손잡고 신약 개발을 가시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작년 4월 영국에선 AI로 디자인한 신약후보물질이 임상시험에 들어갔다.

이와 함께 인력과 기술 못지않게 데이터 확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센터장은 “공공기관의 빅데이터, 데이터 중심 병원의 의료데이터를 제약 기업의 임상데이터와 연계해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정부 차원에서 강구해야 할 때”라며 “산·학·연·병을 아우르는 국가 차원의 컨소시엄이 구축된다면 AI 신약개발 사업은 분명 가속 폐달을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