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뻐근한데…목디스크 아닌 ‘마비’ 유발하는 병

[사진=아이클릭아트]
목과 어깨가 뻐근하면서 통증이 느껴지고 손가락 끝이 시큰거리며 저릿하면, 가장 먼저 목디스크가 떠오른다. 이렇게 목디스크로 오해하고 방치하다가 악화되면 마비까지 일으키는 질환이 있다. 고개를 푹 숙이고 스마트폰을 보는 자세는 목디스크, 후종인대골화증 등 여러 질환을 유발하지만, 그중 가장 위험한 것은 경추척수증이다.

대한정형외과학회에 따르면, 경추척수증은 경추(목뼈) 부위의 중추신경인 척수가 압박을 받아 발생하는 질환이다. 척수란 뇌에서 나와서 목뼈 속을 지나는 신경으로 팔, 다리로 가는 중추신경이다. 주로 경추에서 생기기에 경추척수증이라 부르지만, 흉추척수증도 드물게 발생한다.

경추척수증의 원인은 경추부의 퇴행성 변화, 심한 목디스크(추간판탈출증), 후종인대 골화증, 황색인대 골화증, 경추관 협착증 등이 있다. 젊은 사람에게도 나타나며 계속해서 악화되는 진행성 질환이다. 치료가 늦으면 신경손상으로 하반신이 마비될 수도 있다.

경추척수증은 경추의 퇴행성 질환 때문에 발생한 압력이 척수를 누르면서 여러 운동장애가 생긴다. 초기에는 목과 어깨, 손, 팔 등에 통증과 저림이 나타난다. 목디스크와 증상이 유사한 탓에 방치하는 경우가 상당수다. 물건을 쉽게 놓치거나 젓가락질을 힘들어 하고 셔츠 단추를 채울 때도 불편함을 겪는다. 손의 세밀한 운동에 장애가 생기다보니 글씨체가 바뀌기도 한다. 하지 근력도 약해져 걸음이 휘청거리는 보행장애가 나타날 수 있고 심하면 대소변 조절이 어려울 수 있다.

경추척수증은 뇌혈관 질환 중풍과도 비슷하다. 손놀림이 부자연스럽고 말이 어눌해지며 걸음걸이에도 변화가 생겨 중풍과 구분하기 쉽지 않다.

경추척수증은 목 부위 척추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로 진단받을 수 있다. 신경이 심하게 압박된 경우 환자 연령과 건강상태를 고려해 수술을 고려하며, 척추관 협착이 심한 경우에도 빠르게 진행될 수 있어 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 문제는 디스크와 달리 보존치료만으로는 증상이 호전되기 어렵다는 것. 대한정형외과학회에 따르면 수술 치료를 하지 않으면 증상이 점차 악화돼 혼자서는 일상생활의 많은 부분을 수행할 수 없게 된다. 수술은 척수가 지나가는 길인 척추관을 넓혀주는 방법으로 시행한다.

나이가 들면 자연스럽게 척추가 퇴행한다. 평소 목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자세를 바르게 유지하고 스트레칭과 운동을 꾸준히 해 척추 주위 근육량을 늘린다. 목과 어깨 부위 통증, 팔 다리가 저린 증상 이외에 손가락을 정교하게 사용하는 일상 동작이 어려워졌거나 주먹을 쥐었다 펴는 동작을 빠르게 반복하지 못하면 정형외과를 방문해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