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꺼풀 처지는 안검하수, ‘이 질환’에도 취약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눈꺼풀이 처지는 안검하수가 있으면 백내장 발생 위험이 1.5배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안검하수(눈꺼풀처짐)는 위 눈꺼풀이 아래로 처져 눈동자를 더 많이 덥게 돼 증상에 따라 중심 시력에도 영향을 준다. 심하면 상측부 시야장애를 동반한다. 안검하수와 백내장의 연관성에 대한 가설은 있지만, 국내 노인을 대상으로 상관관계를 입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안과 백지선·나경선 교수 연구팀은 2010~2012년 총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등록된 40세 이상 성인 중 백내장과 안검하수 질환을 가진 총 1만387명(평균연령 62.5세)을 대상으로 분석했다. 그중 46%(4782명)는 백내장, 15.8%(1419명)는 안검하수였다.

46%를 차지한 백내장 군은 백내장이 없는 대조군보다 안검하수가 더 많았다. 15.8%를 차지한 안검하수 군은 안검하수가 없는 대조군보다 백내장 동반 위험도가 1.5배, 핵 백내장의 경우 1.3배 높았다. 안검하수가 있으면서 비만인 성인은 그렇지 않는 성인보다 백내장 발병 위험이 유의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백지선 교수(교신저자)는 “대표적 퇴행성 질환인 백내장과 안검하수가 상관관계가 있음을 입증했다. 백내장 수술 전 안검상태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연구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인형

    안검하수,눈꺼풀 처짐.백내장걸 림확률 1.5배확률조심해겠다.나이들어서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