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만 하는데, 콜레스테롤 높은 이유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콜레스테롤’을 떠올리면 육류의 비계 부위를 꼽는 경우가 많다. 살이 찌고 질병 위험이 높아진다는 생각도 든다. 헌데 평소 육류를 즐기지 않고 식사 때 채소만 먹는 사람이 혈액 속의 콜레스테롤이 높을 수 있다. 몸 안에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 몸속 콜레스테롤… 음식보다 ‘이곳’에서 생합성되는 것이 더 많다

평소 고기를 전혀 먹지 않는 채식주의자도 혈중 콜레스테롤이 높을 수 있다. 우리 몸속의 콜레스테롤은 식사를 통해 섭취하는 것보다 간에서 생합성되는 것이 더 많기 때문이다(질병관리청).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등 육류를 먹지 않아도 간에서 콜레스테롤이 지나치게 많이 생합성될 수 있다. 몸속에서 콜레스테롤을 적절하게 줄이는 기능이 작동하지 않으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을 수 있다.

◆ 난데없는 고지혈증 판정… 왜?

평소 고기를 먹지 않아 “피는 깨끗하다”고 자신하던 사람이 건강검진 때 고지혈증 판정을 받는 경우가 있다. 혈액 속에서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 증가된 상태다. 혈액 속에서 좋은 기능을 하는 HDL 콜레스테롤까지 줄어 든 경우 이상지질혈증 진단을 받는다. 이를 방치하면 혈관이 딱딱해지는 동맥경화증에 이어 혈관이 막히는 심장병(협심증, 심근경색)-뇌졸중(뇌경색, 뇌출혈) 등 본격적인 혈관질환으로 발전할 위험이 있다. 따라서 혈액을 깨끗하게 해야 심뇌혈관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 흰쌀밥, 면, 빵, 과자… 탄수화물, 가공식품 줄여야

콜레스테롤을 높이는 포화지방은 식물성 기름인 팜유로 만든 라면, 과자, 아이스크림 등에도 많이 들어 있다. 물론 육류와 버터 등 동물성 지방에 많다. 특히 과자 등 공장에서 만든 가공식품에는 몸에 나쁜 트랜스지방이 포함되어 있을 수 있다. 과자 등을 아예 안 먹을 순 없어도 포장의 성분표를 잘 살펴 포화지방, 트랜스지방이 과도하게 들어 있는 것은 피하는 게 좋다.  혈액 속에 중성지방이 늘어나는 것은 국수, 빵, 흰쌀밥 등 탄수화물 음식도 큰 영향을 미친다. 이런 음식을 줄이고 통곡류나 통밀빵을 적정량 먹는 게 도움이 된다.

◆ 삶은 달걀 1~2개… 몸속 콜레스테롤 적정량 유지에 도움

요즘은 많이 나아졌지만 과거 콜레스테롤이 무서워 달걀을 아예 먹지 않은 경우가 있었다. 하루에 달걀 1~2개는 몸속 콜레스테롤 증가에 나쁜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사실이 세계 각국의 연구결과에서 확인되고 있다. 오히려 달걀 1~2개는 몸속 콜레스테롤이 적당하게 유지되는데 도움이 된다. 음식을 통해 몸에 콜레스테롤이 전혀 들어오지 않으면 간에서 생합성되는 콜레스테롤이 크게 늘어나기 때문이다.

◆ 혈액 건강 위해 고기 피해야 하나?

고지혈증(이상지질혈증) 판정을 받았다고 해서 고기를 무조건 피하지 않아도 된다. 지나친 육류 섭취는 열량을 생각해 조절해야 하지만, 동물성지방을 적정량 먹는 것은 건강을 위해 꼭 필요하다. 또한 단백질 섭취를 위해 고기도 먹어야 한다. 비계 등은 떼어내고 살코기 위주로 먹되 굽거나 튀기는 것보다는 삶아서 먹는 게 좋다. 고등어 등 등푸른 생선, 닭가슴살 등에 많은 양질의 단백질을 섭취해야 근육 유지에도 도움이 된다. 물론 운동도 병행해야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