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쩍훌쩍’ 코감기vs.비염 구분하려면 코 아닌 ‘여기’ 봐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이가 자주 코를 훌쩍인다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이 코감기다. 소아는 성인보다 면역력이 약해 연평균 6~8회가량 감기에 걸리며, 2세 이하는 더 자주 감기에 걸릴 수 있기 때문. 코감기와 비염은 혼동되는 경우가 많은데, 비염을 코감기로 오해하고 방치할 경우 증상이 더욱 악화될 수 있다.

비염은 알레르기 비염과 비알레르기 비염으로 구분되는데, 감기로 인한 비염과 알레르기 비염을 임상적으로 구분하기는 쉽지 않다. 알레르기 비염은 항체 단백질의 하나인 IgE로 인해 발생하며, 재채기, 코막힘, 맑은 콧물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주로 5세 이후 소아에게서 가장 많이 발생한다. 알레르기 비염과 코감기를 구분하려면 눈을 봐야 한다. 알레르기 비염인 경우 눈 가려움, 눈의 충혈과 같은 추가적인 증상이 있기 때문.

알레르기 비염 방치하면 안 되는 이유
알레르기성 비염을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아이들의 경우 천식이 동반될 수 있고 축농증이라고 불리는 부비동염이 생기거나 중이염, 인후염 등 다른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코가 막히면 자연스럽게 입으로 숨을 쉬거나 잘 때 코를 골면서 수면 장애, 두통, 집중력 저하뿐만 아니라 성장에도 방해가 될 수 있다.

알레르기성 비염은 계절, 기상 등 이유로 반복해서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 평소 꾸준한 관리가 중요하다. 비염이 만성적이고 재발이 쉬운 탓에 증상을 다스리는 대증치료와 함께 면역력을 증진하는 방법으로 진행된다.

한약‧뜸‧침 치료가 포함된 소아 비염 집중치료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 강동경희대한방병원의 방미란 한방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온도 변화나 외부 자극에 호흡기가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도록 치료하고 비염 증상을 개선하고 빈도를 줄여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침 치료로 코의 염증을 줄이고 증상 악화를 막으며, 폐‧기관지‧코의 호흡기계를 강화하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증상 완화하려면 집안 환경 관리가 필수
비염이 있는 소아는 온도 변화에 민감한 경우가 많으므로, 두꺼운 옷 한 벌보다 얇은 옷을 여러 겹 입어 기온 변화에 따라 옷을 입거나 벗어 적정 온도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실내 온도는 약간 서늘하게 하며 자주 창문을 열고 환기를 해야 한다. 외출 시 코가 자주 막히면 목 뒤 머리카락 경계 부위와 목을 앞으로 숙일 때 튀어나오는 부위를 따뜻하게 하고 지압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