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뇌전증신약 매출 2배 목표…항암제 개발 착수”

SK바이오팜 조정우 사장 온라인 기자간담회

SK바이오팜이 올해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 매출 1600억원 이상, 뇌전증 신약 인지도 1위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은 24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세노바메이트의 올해 미국 매출 2배 증가와 글로벌 시장 확대를 계속 할 것”이라며 “남미 등으로 기술 수출을 추진하고, 파트너사 안젤리니파마를 통해 프랑스·이탈리아·스위스·스페인 등 유럽 주요국에 출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홍콩에는 기밀유지협약(NDA)을 제출했으며, 캐나다는 연내 제출할 계획이다. 한국·중국·일본은 2025년 출시 목표로 임상 3상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바이오팜은 △세노바메이트 미국 매출 신장 △글로벌 시장 진출 확대 △제품 출시 및 도입 가속화 △외부 유망기업과의 협력 확대 등 전 사업영역 실적을 전년 대비 2배 달성하겠다고 사업 목표를 정했다.

차세대 혁신 신약 개발에도 집중하고 있다. 조 사장은 “레녹스-가스토 증후군 치료제인 ‘카리스바메이트’는 임상 3상에 돌입했으며, 표적 항암제(SKL27969)는 임상 1상, 차세대 뇌전증 신약(SKL24741)과 조현병 신약 (SKL20540)은 임상 2상을 앞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예방·진단·치료까지 전주기를 아우르는 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뇌전증 예측·감지 디바이스 임상을 본격화하고, 단백질 분해·miRNA 등 혁신 기술 접목과 글로벌 바이오 펀드 투자, 해외 유망 디지털 치료제 벤처와의 전략적 관계 구축도 추진 중이다.

조 사장은 인수합병(M&A) 계획에 대해선 “당연히 M&A 계획이 있다. 글로벌 빅파마들이 신제품 출시 이후에 제품 도입을 통해 차기 출시주기를 단축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SK바이오팜도 그런 흐름에 따라 인수 검토를 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상장 이후 주가흐름 부진과 관련, “매크로 악재로 증시 변동성이 큰 상황이지만, SK바이오팜의 펀더멘털인 신약을 개발해서 직접 판매, 수입을 얻는 부분에 대해선 변함이 없다. 중장기 성장 동력이 풍부하고 성과에 따라 주가도 따라올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SK바이오팜은 ESG 경영도 한층 고도화한다. 지난 2월 협력사 공급망 리스크 대응·관리를 위해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 최초로 글로벌 이니셔티브 PSCI에 가입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