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 산재전문 공공병원 2026년 개원 예정

공업이 발달한 도시인 울산에 의료 수요가 증가하면서, 근로복지공단은 이곳에 산재전문 공공병원을 구축하기 위한 설계를 진행 중이다.

23일에는 ‘산재전문 공공병원(울산) 건립공사 실시설계 최종보고회’를 개최해 추진 계획을 공유했다. 이번 보고회에는 고용노동부 김철희 산업안전보건정책관,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강윤구 울주군 부군수 등이 참석했다.

공단은 2019년 울산지역 산재전문 공공병원 건립 확정 이후 2020년 4월 울산 내 부지를 선정하고 같은 해 6월에는 설계지침을 수립, 공모를 거쳐 지난해 1월 설계에 착수했다. 이번 최종보고회에서 제기된 의견을 보완해 오는 5월에는 설계를 완료한다.

울산지역 산재전문 공공병원은 지역주민과 산재 노동자가 효과적으로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동선과 구조를 고려한 진료과 및 지원시설 등을 배치하고,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위기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음압격리 통합병동, 선별진료, 동선분리 방안 등을 검토·반영했다.

건축물은 지상 8층, 지하 2층 규모로 본관동, 연구동, 일가정적응센터 등 3개동으로 구성하고, 태화강변으로 이어지는 환경을 활용해 자연친화적인 치유환경을 조성하도록 설계했다. 태양광, 지열시스템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해 녹색건축 인증을 취득하는 등 에너지 효율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향후 지역 내 의료수요 증가와 급성기 진료 등 미래 확장성도 종합적으로 고려한다.

울산지역 산재전문 공공병원은 건립부지 문화재 발굴 등 예기치 못한 변수로 설계기간이 연장됐으나, 올 하반기에는 착공에 들어간다.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울산시에서 제공하는 3만 3000㎡의 부지에 18개 진료과, 300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을 설립하고 2026년에 개원할 예정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