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침, 미열, 가래 2주 이상 가면 ‘결핵’ 가능성도

[사진=JV_LJS/게티이미지뱅크]
감기, 독감, 코로나19 등 감염성질환은 초기 증상이 비슷비슷하다. 또 다른 감염성질환인 ‘결핵’도 마찬가지다.

매년 3월 24일은 ‘세계 결핵의 날’이다. 결핵의 날을 맞아 다시 한 번 경각심을 갖고 결핵을 조기 발견하고 예방할 수 있도록 신경 쓰는 것이 좋겠다.

감기는 보통 7일 내에 증상이 사라진다. 코로나19는 그 후유증이 오래 지속되는 ‘롱코비드’ 사례들이 있지만 피로감, 인지능력 등과 연관된 문제로 기침이나 미열 등이 계속 지속된다는 의미는 아니다.

만약 기침, 객담(가래), 미열 등의 감기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된다면 결핵을 의심해볼 수 있다.

결핵균의 침입으로 발생하는 결핵은 그냥 두면 각종 장기와 조직 등이 파괴되니, 감기와 같은 증상이 오래 나타난다면 검사를 받고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2020년 기준 우리나라는 OECD 회원국 중 결핵 발생률 1위(인구 10만 명당 49명), 사망률 3위(인구 10만 명당 3.8명)다.

결핵을 진단하기 위한 초기 검사에는 항산균 도말검사, 항산균 배양검사, 핵산증폭검사가 있는데, 세 가지를 모두 시행해야 진단의 정확도가 높아진다. 이 세 가지를 모두 실시한 환자비율을 ‘결핵균 확인검사 실시율’이라고 하는데, 20~30대에서는 여성이 남성보다 다소 실시율이 낮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20년(3차) 결핵 적정성 평가’ 결과에 의하면 20대 여성은 89.5%, 남성은 93.9%, 30대 여성은 94.4%, 남성은 96.5%의 실시율을 보였다.

신규 결핵 환자가 초기에 치료를 잘 받는 비율 역시 여성이 약간 낮다. 초기에 표준처방을 준수한 환자 비율을 ‘초치료 표준처방 준수율’이라고 하는데, 20대 여성은 96.6%, 남성은 97.7%, 30대 여성은 97.8%, 남성은 98.5%를 보였다. 여성과 남성의 비율차가 큰 것은 아니지만, 국내에서 결핵 사망자가 많이 발생하는 만큼 20~30대 여성은 좀 더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2020년 기준 결핵 신규 환자는 1만 9933명으로 2011년부터 감소 추세에 있지만, 사망자 수는 1356명으로 법정 감염병 중 환자 발생 대비 가장 높은 수준이다.

결핵으로 진단된 환자는 항결핵제 복용을 통해 치료할 수 있다. 정확한 용량을 규칙적으로 꾸준히 복용해야 재발을 막고 약에 대한 내성도 줄일 수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