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확진자 1000만명 넘어…“향후 1~2주가 전환점”

23일 서울 송파구청에서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전광판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1000만 명대를 돌파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3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9만881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1044만7247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1084명이며 신규 사망자는 291명 늘어 누적 사망자는 1만3432명(치명률 0.13%)이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안전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편,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오미크론의 하위변이인 이른바 스텔스 오미크론, ‘BA.2’ 점유율이 전 세계적으로는 60%, 국내에서는 40%를 넘은 것으로 확인된다”며 “BA.2는 오미크론에 비해 전파력이 다소 높을 뿐, 중증화율, 입원율 등에 큰 차이가 없고 현재 사용 중인 치료제나 백신 효과도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총리는 “앞으로 1~2주간이 코로나 위기 극복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차근차근 준비해 온 대로, 이 시간을 잘 견뎌낸다면, 유행의 감소세를 하루라도 더 앞당기고 안타까운 희생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또 “오늘 중대본에서는 최근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감기약 수급 상황을 점검하겠다”며 “정부는 재택치료를 받고 계신 국민, 환절기에 건강이 취약한 국민들께서 걱정하지 않도록 소아용 시럽제 감기약 등 기초의약품 수급 문제에 면밀히 대처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ㅎㅎ

    빨리 줄어들길 기대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