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화, 치유에 도움 되는 9가지 힐링푸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약과 음식은 근원이 같다’라는 말이 있다. 이처럼 쉽게 구할 수 있는 식품 중에는 통증을 감소시키고 병을 치유하는 데 있어 효과가 있는 것이 있다. 이런 힐링푸드를 먹으면 병이나 상처를 다스려 치유를 도우며 기력을 회복할 수 있다. ‘프리벤션닷컴’, ‘웹 엠디’ 등의 자료를 토대로 힐링푸드에 대해 알아본다.

1. 생강

생강은 위 진정제로서 구역질과 멀미, 메스꺼움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다. 생강 속 진저롤 성분이 구역질을 유발하는 수용체를 차단한다.

연구에 따르면, 생강은 이런 효능 이외에도 천연 진통제와 소염제 역할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편두통이나 관절염, 근육통으로 아플 때 통증을 가라앉히는 효능이 있다.

2. 정어리

골절상을 입었을 때에 좋다. 서양에서 정어리는 주로 통조림으로 팔린다. 따라서 뼈째 먹기 때문에 칼슘을 많이 섭취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꽁치 통조림이나 멸치로 대신할 수 있다. 정어리나 꽁치, 멸치 등 등 푸른 생선에는 비타민D와 오메가-3 지방산도 풍부하다.

3. 고추

고추의 매운맛을 내는 캡사이신 성분이 신경말단을 자극해 통증을 없애는 역할을 한다. 고추는 관절염의 국소 완화제로서의 효능도 있다.

4. 바나나

설사에 좋은 효과를 발휘한다. 특히 푸른 기가 도는 덜 익은 바나나에는 저항성 전분이 있어 소장에서 흡수되지 않고 대장에 내려가 섬유질 역할을 한다. 이는 소화관 내 유익한 박테리아가 번식하는 데 도움이 된다.

5. 요구르트

요구르트(요거트)는 과민성대장증후군과 위 통증에 시달리는 사람에게 도움이 된다. 요구르트에 들어있는 수많은 유산균들이 통증과 염증, 붓기를 감소시키는 역할을 해 과민성대장증후군 등을 치유하는 데 도움을 준다. 하루에 8온스(약 226㎖) 용량의 요구르트 1~2개가 적당량이다.

6. 체리

체리에는 안토시아닌 성분이 다량 포함돼 있다. 안토시아닌은 강력한 산화방지제로서 염증을 막고, 통증 효소를 억제하는 효능이 있다.

연구에 따르면, 매일 아침마다 체리 한 접시를 먹은 사람은 주요 염증 지표가 25%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마라톤 마니아가 7일 동안 매일 두 번씩 체리주스 12온스(약 340㎖)를 마신 결과, 근육통이 거의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7. 커피

커피에 들어있는 카페인은 두통을 유발했던 뇌혈관을 수축시켜 두통 완화에 도움을 준다. 또한 통증을 가중시키는 화합물에 영향을 미쳐 통증 완화제 분비를 촉진시킨다.

그러나 너무 많이 마시면 오히려 부작용으로 머리가 더 아플 수 있다. 하루에 4온스(약 113㎖) 컵으로 2잔이 적당하다. 같은 이유로 홍차나 코코아 등도 좋다.

8. 강황

카레의 주성분인 강황은 인도 전통의학에서 통증을 감소시키고, 소화를 촉진하는 약으로 사용돼 왔다. 현대 과학의 연구 결과에서도 강황은 염증을 없애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절의 통증을 없애주고, 대장염 치료에 효과가 있다.

9. 김치

김치는 더부룩한 속을 가라앉히는 효과가 있는 발효식품이다. 발효 과정에서 생긴 유익한 박테리아의 작용 덕분이다.

김치를 먹는 것은 소화관에 유익한 프로바이오틱스를 공급하는 셈이다. 사우어크라우트나 피클 등 다른 발효식품도 비슷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