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랜베리 먹은 남성, 혈관 건강 더 좋아져(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크랜베리를 매일 먹으면 심장 건강이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킹스칼리지런던 연구팀은 18세에서 45세 사이의 남성 45명을 대상으로 크랜베리 섭취가 혈압과 심장박동, 동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한 그룹에게는 생크랜베리 100g에 해당하는 크랜베리 분말을 매일 섭취하게 했다. 대조군에게는 위약(가짜 약)을 제공했다.

매일 크랜베리 분말을 섭취한 그룹은 한 달 후 동맥이 1.1% 넓어졌다. 동맥 확장은 혈액 흐름이 향상됐다는 주요 신호로 꼽힌다. 동맥이 좁아지면 심장으로 가는 혈류가 감소하고, 심장마비 같은 심장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반면에 심장박동이나 혈압, 콜레스테롤, 혈당 수준에서는 개선된 게 없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는 크랜베리가 심혈관질환 위험이 낮은 사람들의 혈관 건강에도 크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크랜베리를 섭취한 후에 혈액에 존재하는 특정 대사 물질이 유익한 효과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혈류의 증가로 동맥의 확대를 의미하는 혈류중개 혈관확장(FMD)을 측정했다.

크랜베리 분말을 섭취한 그룹은 대조군에 비해 2시간 이내에 동맥이 1.5% 넓어졌다. 이런 증강 효과는 크랜베리가 몸속에서 분해되는 과정에서 혈액에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지면서 일어나는 것으로 추정됐다.

크랜베리 분말을 매일 섭취한 그룹은 한 달 후 전반적인 FMD 수준이 원래 동맥 너비에 비해 1.1% 증가했다. 반면에 위약 그룹에서는 전혀 변화가 없었다.

연구팀은 “혈액과 소변 샘플을 분석했더니 크랜베리에 포함된 13개의 화학물질이 FMD 수준의 증가와 연관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특히 폴리페놀로 알려진 항산화 물질이 동맥 건강을 향상시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크랜베리는 염증을 예방하고, 손상으로부터 세포를 보호해 심장을 건강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이전의 연구에서는 크랜베리가 요로감염을 방지하고, 잇몸병과 위궤양, 암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Daily consumption of cranberry improves endothelial function in healthy adults: a double blind randomized controlled trial)는 《푸드 & 펑션(Food & Function)》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