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이 말해주는 건강 상태 7가지

 

은 ‘제2의 심장’으로 불린다. 우리 몸의 균형을 잡아주고 추진력으로 내 몸을 이동시키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이런 발이 건강해야 우리 몸도 건강하다. ‘웹 엠디’가 이 말해주는 우리 몸의 건강 상태에 대해 소개했다.

 

1. 발에 난 상처가 잘 아물지 않는다

당뇨병이 있다는 위험 신호다. 당뇨병이 있으면 발의 감각과 혈액 순환부상 치유력에 손상을 준다. 따라서 물집같은 작은 상처도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당뇨병 환자는 매일 발을 깨끗이 씻고 말리며 상처가 있는 지 잘 살피고 관리를 잘 해야 한다.

 

 

 

2. 발이 너무 차다

혈액 순환이 좋지 않을 때 이런 현상이 일어난다. 이는 흡연과 고혈압, 심장 질환과 관계가 있다.

 

당뇨병으로 인한 신경계 손상이 있을 때도 발이 찰 수가 있다. 이밖에 갑상선기능저하증이나 빈혈증이 원인일 수도 있으니 의사의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3. 발에 통증이 있다

보통 발이 아프면 신발 탓을 하게 마련이다. 사실 여성 10명 가운데 8명은 하이힐 등 신발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그 외의 경우에는 피로 골절이나 뼈의 미세한 균열 때문일 수가 있다. 너무 심한 운동이나 장거리 달리기 등도 발에 통증을 일으킨다.

 

 

 

4. 발뒤꿈치가 아프다

발바닥의 근막염이 원인일 수 있다. 뒤꿈치 뼈에 연결돼 있는 인대염증이 생기면 근막염이 된다.

 

아침에 깨서 첫 발을 내디딜 때 가장 심한 통증이 올 수 있다. 관절염, 과도한 운동, 잘 안 맞는 신발 등도 원인이 된다.

 

5. 발을 질질 끈다

보폭이 커지면서 발을 약간 끄는 현상이 나타난다. 이는 말초 신경 손상으로 생길 수 있다.

 

이런 현상의 약 30%는 당뇨병과 관련이 있다. 말초 신경 손상은 감염이나 비타민 결핍 때도 일어날 수 있다.

 

 

 

6. 발이 부었다

오랫동안 비행기를 탔을 때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반면 이런 경우를 제외하고는 심각한 질병이 있다는 신호일 수도 있다.

 

혈액 순환이나 림프계에 문제가 있거나, 혈전(피떡)이 있는 경우다. 신장(콩팥) 장애나 갑상선기능저하증이 있을 때도 발이 붓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7. 발이 화끈화끈 뜨겁다

당뇨병 환자 중 말초 신경에 손상이 있을 때 나타나는 현상이다. 비타민 B 결핍이나 운동선수들, 만성 신장병이나 다리와 발에 혈액 순환이 잘 안될 때도 발이 뜨거워질 수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서동민

    지금은 이주해온 전라도가 반장. 면장을 하겠다고 찾아다니며 갑질이나 하던 시대를 크게 벗어나고 있다.
    첨단IT산업과 결부되어 유배지 죄소자의 자식들은 고주파벽체투시기. Xray도촬기등의 간첩장비로 무장하고 평화로운 원주민들의 가정으로 잠입한다.
    쪽제비. 대머리. 원숭이. 경단코로 대변되는 대머리집안소출들이 타고나는 4가지 얼굴이 그들의 타고난 죄성이며
    그들의 유전자를 판별하는 기준이기도 하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