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 남자의 착각..“퇴직하면 아내와 24시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직장에서 은퇴하면 아내와 24시간을 보내고 싶어요.”
중장년 남자의 이 ‘다짐’은 현실성이 있는 것일까? 전쟁터와 같은 직장에서 은퇴한 남자는  그동안 챙겨주지 못했던 아내와 하루를 보내고 싶어 한다. 이런 남편의 생각에 동의하는 아내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제는 자유로움을 누리고 싶다”는 아내도 꽤 있다. 남편과 아내의 생각은 어떤 점에서 갈릴까?

◆ 이제 24시간을 챙기라구?… ‘삼식이’는 절대 NO

아내가 수십 년 동안 해온 가사노동도 ‘전쟁’과 다름없다. 남편과 자식들의 뒷바라지 때문에 골병이 든 주부들도 많다. 중장년 여성들은 이제 가사에서 벗어나고 싶다. 그런데 고지식한 남편이 은퇴 후 집에서 삼시세끼를 원하면 심신이 고단해진다. 이른바 ‘삼식이’다. 남편을 위해  삼시세끼를 준비할 경우  ‘자유시간’이 거의 없다. 여기에 남편의 반찬투정까지 있다면 최악이다. 외출도 마음대로 할 수가 없다. 남편의 은퇴가 또 다른 ‘구속’인 셈이다.

◆ 현명한 남편들… “아내에게 요구 않고, 직접 식사 챙겨요”

진정으로 아내를 위하는 중장년 남편들은 ‘이런 음식’을 해달라고 요구하지 않는다. 자신이 냉장고를 열어 식사를 챙기고, 간단한 요리는 직접 한다. 시장에서 반찬을 사오기도 한다. 아내를 위해 식사를 준비하는 것이다. 자신이 힘든 직장생활에서 벗어나 자유를 얻었듯이 나이든 아내에게도 ‘가사 퇴직’을 배려하는 것이다. 바쁜 직장생활 때문에 아내를 못 챙겨 미안하다면 먼저 가사 부담부터 덜어줘야 한다.

◆ 코로나 시대, 고단한 가사노동… 오미크론 걸리고도 가족 뒷바라지

2년 넘게 이어온 코로나 유행은 주부들에겐 최악의 시간이다. 남편, 자녀의 재택근무로 장기간 삼시세끼를 준비해야 했다. 가족 중 입맛이 까다로운 사람이 있다면 스트레스는 더 올라간다. 오미크론은 가족 감염이 다반사여서 주부들은 더 힘들다. 본인이 오미크론에 걸리고도 가족 뒷바라지를 하는 경우도 많다.  코로나 시대는 고단한 가사노동의 결정판이다.

◆ 국어사전에 오른 ‘은퇴 남편 증후군’ 왜?

‘은퇴 남편 증후군’이란 말이 국어사전에 올라 있다. ‘은퇴하고 집에만 있는 남편 때문에 아내가 심신의 피로나 스트레스, 우울증 따위를 느끼는 증상’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직장을 위해 가정을 등한시했던 가부장적 남편들과 살며 평생을 참아 왔던 아내들이 남편의 퇴직을 전후해 ‘은퇴 남편 증후군’에 시달리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은퇴 남편 증후군은 심한 경우 우울증, 불면증, 위염, 두드러기 등 다양한 증상을 일으키기도 한다. 남편의 은퇴로 인한 아내의 우울증 위험이 70%까지 증가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서울대 의대 연구팀).

◆  ‘황혼 이혼’, 전체 이혼의 17.6%… 은퇴 시기와 갱년기가 겹치는 게 문제.

통계청이 17일 발표한 ‘2021년 혼인·이혼 통계’에 따르면 혼인생활을 30년 이상 지속한 이른바 ‘황혼 이혼’이 전체 이혼 건수의 17.6%를 차지했다. 10년 전(2011년)과 비교하면 10.6%가 늘어난 수치다. 자녀들이 모두 성장한 후 불화를 해소하지 못하고 이혼을 선택한 것이다.

공교롭게도 직장인의 은퇴 시기는 남녀의 갱년기와 겹친다. 호르몬의 변화로 몸이 요동치는 시기에 정서적·경제적 불안이 한꺼번에 찾아와 심신이 더욱 힘들어진다. ‘삼식이’ 문제로 불화가 빚어지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정년을 맞았더라도 평생 다닌 직장에서 멀어진 남편도 우울감이 높아질 수 있다.

중장년 부부는 이해와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 남은 20~30년을 같이 할 ‘파트너십’을 회복해야 한다.  은퇴한 남편도 집에만 있지 말고 바깥 활동을 늘려야 한다. 건강수명(건강하게 장수)을 위해서는 외부활동이 필수다. 요즘은 코로나 때문에 어렵지만 각종 모임이나 사회·봉사활동을 하면 치매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퇴직하면 아내와 24시간 지내겠다는 초심은 충분히 이해한다. 다만 배우자를 배려하는 이해심과 행동이 선행돼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6개 댓글
  1. 익명

    이혼하고 여행이나 다니면서 책도읽고 친구들도 만나고 하다가 요양원에 들어가서 삶을 정리하는것도…
    이혼을 안해도 어차피 마지막은 요양원에서 갈 확율이 99%입니다.

  2. 무명

    저는 사별 한사람인데요
    있을때 그렇게 속깨나 썩이고 했는데 이혼도 하자고 싸우고 그리 살다가 그래도 남편 그늘이 없는것 보다는 좋은거에요
    몸이 아프면 애들 걱정 시킬가봐 또 걱정
    서로 부부는 돕고 사는 배필이에요

  3. 성남코알라

    저는 신랑이 신장을 주어서 이식수술해서 살고 있어요 아프면 신랑이 최고예요 아이들은 바빠서 한번 면회나 전화하면 끝이던데 있을때 서로 잘하세요 ㅋ 죽어서 없으면 어떻게해요 보고 싶어서

  4. 늘봄 윤석해

    서로가 서로를 배려하고, 나보다 상대방을 더 생각해 준다면 더 없이 좋은데~
    사실 상대방을 배려하고 생각해 주는것 까진 좋은데, 자기자신의 기준으로 상대방을 판단하고 배려한다는 것이 제일 큰 문제인듯~
    내가 아닌 상대방 입장에서 생각하고 배려해 준다면, 은퇴후 생활이 훨씬 더 좋아질것 같은데,
    사실 나도 퇴직후 8년이 되었지만, 다툼이 없었을뿐 퇴직전에 가졌던 이상은 환상(?)이 되었음.

  5. KNOWBAN

    가사분담으로 바꾸면 되요
    아내가 요리해주면 남편은 설겆이 전담해서 해주고요
    무우썰고 양파 더덕 마늘까는 힘든일을 남편이 해주고 아내는 후반 양념넣고 무치는 과정하라 하구요

    하루 한번은 꼭 만 원 이하짜리 점심 외식하구요
    친구들과 2~3일에 한번정도 나가서 먹구요

    청소도 아내가 청소기돌리면 걸레질은 남편이 해줘요
    이렇게 하면 별 문제없답니다~~

    가끔 둘이서 여행도 가고 산책도 하고 교회가고
    나머지 시간은 각자 자기하고싶은거 하면
    하루하루 시간 잘 간답니다

    모두 작은 일부터 행복하세요~~♡

  6. 치치

    사별한지 5년된 남자
    함께한 40년의 추억들
    여자의 일을 해보니
    좀 더 도와주지 못한 후회
    헤어져야하는게 만남의 진리
    여자는 남자의 일을
    남자는 여자의 일을
    선행학습하시길 당부드리면서
    좋은 생각하시며
    하늘나라가는 날까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