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 전문의가 말하는 ‘건강한 대장’을 지키는 비결

 

엉덩이 근처에 전에 없던 병변이 생기면 걱정이 되면서도 누구에게 말을 꺼내기는 어렵다. 심지어 전문병원에 찾아가 상담받기조차 망설여진다. 하지만 병을 키우면 걷잡을 수 없는 상태에 이를 수 있는 만큼 미리미리 진단 받아보는 것이 좋다.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이 대장항문전문의들이 “이것만은 주의하자!”고 권고한 부분들에 대해 소개했다.

 

 

 

50세가 되면 결장경 검사는 필수

가족력이 없는 사람도 50대에 접어들면 결장경 검사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결장경 검사는 대장암이 있는지의 여부를 확인하는 검사다. 검사 도중 수상쩍은 덩어리가 보이면 제거할 수 있기 때문에 암 예방책이기도 하다. 검사 과정이 불편하다거나 특별한 통증이 있는 것은 아니므로 지레 겁먹을 필요는 없다. 정 불편하다면 진정제를 투여하며 받을 수도 있다.

 

 

 

대변을 볼 때 통증 있다면

배변운동이 통증을 일으킨다면 뭔가 이상이 있다는 증거다. 우선 항문관 부위가 찢어진 상태인 ‘치열’일 수 있다. 치열은 변비가 있어 배변을 볼 때 지나치게 힘을 주는 사람에게 잘 생긴다. 가장 좋은 치료법은 평소 수분과 식이섬유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다. 치열이 심하지 않다면 국소적 요법으로 치료가 가능하지만 심해지면 수술을 받아야 할 수도 있으므로 재빨리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

 

항문 외부에 생기는 외치핵도 통증의 원인일 수 있다. 항문 주변은 혈관이 많이 분포해 있는 부위로, 힘이 들어가면 피가 쏠려 혈전이 생길 수 있다. 외치핵 부위는 병원에서 제거할 수 있지만 증세가 심하지 않을 때는 따뜻한 물로 좌욕하는 방식으로 증상을 완화한다. 종기 등 또 다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으므로 병원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항문 주변이 가렵다면?

항문 주변이 가려운 것도 정상적인 상태로 보기 어렵다. 전에 안 쓰던 새로운 세정제, 로션, 휴지를 사용했을 때 가려움증이 나타날 수 있다. 만약 평소 대변을 본 뒤 물티슈로 닦는 습관이 있다면 당장 그만둬야 한다. 물티슈에는 다양한 화학물질이 들어있어 트러블을 일으키기 쉽다.

 

청결을 유지하는 것도 필수다. 땀을 뻘뻘 흘리는 운동을 했다면 곧바로 샤워해야 하고, 덜 마른 눅눅한 속옷은 착용하지 않아야 한다. 치질이 있는 사람도 점액이 흐르면서 가려움증이 일어날 수 있다. 아주 드문 케이스이긴 하지만 항문암이나 피부암도 가려움증의 원인일 수 있으므로 반드시 전문의의 상담을 받아야 한다.

 

 

 

대장암으로부터 멀어지는 비결

병원 검사만이 대장암을 예방할 수 있는 비결은 아니다. 평소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건강한 대장을 지키는 비결이다. 신선한 과일과 채소로 식이섬유를 보충하고 육류 섭취량을 제한해야 한다. 또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고 금연하는 것도 중요하다.

 

가족력이 있는지의 여부에 대해서도 알고 있어야 한다. 암전문가들에 따르면 대장암 환자의 5~10%가 암을 일으키는 돌연변이 유전자를 가지고 있었다. 부모나 형제를 비롯해 가까운 혈연관계에 있는 사람이 대장암에 걸린 적이 있다면 좀 더 이른 나이부터 대장암 검사를 받아야 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