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로·무기력…봄철 춘곤증 떨쳐내려면?

[날씨와 건강] 춘곤증 증상과 완화하는 생활 습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서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 중·남부, 남부지방에서는 아침에 그치겠으나, 제주에서는 오후까지 이어지겠다. 아침최저기온은 3~9도, 낮최고기온은 5~15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자연스레 옷차림이 가벼워질 만큼 날씨가 제법 온화해졌다. 반가운 봄이 왔지만 이맘 때가 되면 수시로 졸음이 쏟아지고 부쩍 피로감과 무기력함을 느끼는 이들이 많다. 주된 원인은 흔히 ‘춘곤증’이라 불리는 봄철피로증후군이다.

추운 겨울에는 낮은 기온과 줄어든 활동량으로 신진대사 기능이 다소 위축된다. 하지만 봄을 맞아 활동량이 다시 늘어나고 몸의 대사가 활발해지면 이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피로, 졸음, 식욕부진, 소화불량, 현기증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다행히도 춘곤증은 병이 아니므로 대개 1~3주가 되면 자연스레 사라진다. 음주와 흡연, 카페인 섭취를 자제하고 콩, 우유, 달걀, 육류 등 비타민B가 풍부한 식품과 봄나물, 제철 과일 등 비타민C가 함유된 식품을 충분히 섭취하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밤에는 최소 7시간에서 8시간 정도 숙면을 취한다. 그럼에도 피곤함을 느낀다면 낮에 10분에서 20분 정도 낮잠을 자는 것도 좋다. 만약 점심시간을 이용해 학교나 직장에서 낮잠을 청한다면 의자에 깊숙이 앉아 머리만 살짝 뒤로 기대야 관절과 근육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한편, 무기력함을 극복하고자 평소 안하던 운동을 무리하게 하면 오히려 피로감이 가중될 수 있다. 따라서 겨우내 움츠렸던 몸을 풀고 싶다면 가벼운 산책이나 스트레칭, 요가 등의 활동이 보다 효과적이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