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프라이어의 건강상 이점 vs. 단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바삭한 표면과 부드러운 속, 튀김의 유혹은 치명적이다. 그러나 튀김은 건강에 좋지 않은 음식의 대명사다. 기름을 많이 쓰는 만큼 지방을 많이 섭취하게 되는 탓이다.

기름에 튀기지 않고 비슷한 식감을 만드는 조리 도구가 에어프라이어다. 섭씨 200도의 뜨거운 공기로 식재료를 익힌다. 기름 대신 공기에 튀기는 셈인데 어찌 보면 작은 오븐이다.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에어프라이어의 장단점을 정리했다.

◆이점 = 프라이드치킨, 감자튀김 등을 요리할 때 기름을 거의 안 쓸 수 있다. 쓰더라도 기름을 표면에 살짝 바르는 정도여서 튀김보다 열량이 크게 낮은 요리를 만들 수 있다.

기름에 튀길 때 발생하는 해로운 물질도 줄인다. 감자 등 전분이 많은 음식을 기름에 튀기면 아크릴아마이드가 생긴다. 발암 위험을 높이는 물질이다. 한 연구에 따르면 에어프라이어로 감자를 요리하면 이 물질의 양이 90%까지 감소한다.

◆단점 = 생선을 요리할 때 주의해야 한다. 연구에 따르면 콜레스테롤 산화 생성물(COPs)이 생길 수 있다. 관상동맥 질환, 동맥경화, 암 등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이다. 에어프라이어로 생선을 요리할 때 파슬리나 차이브 등을 곁들이면 허브의 항산화 작용 덕분에 유해물질을 줄일 수 있다.

일반적으로 에어프라이어는 튀김보다 아크릴아마이드가 적게 생기지만, 특정 음식을 장시간 조리할 땐 주의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식빵을 섭씨 190도에서 16분, 냉동감자를 같은 온도로 40분 이상 조리하면 아크릴아마이드가 유럽연합(EU) 권고치 이상 나올될 수 있다. 식재료에 따라 적정 조리 시간을 잘 지켜야 한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건강인

    어떤 식재료든 물에 끓이는 조리법이 가장 건강한 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