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만보 걷기? ‘이만큼’만 걸어도 충분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많은 사람들이 하루 만보 걷기를 운동 목표로 하지만 건강학적으로 6,000보만 걸어도 충분하겠다. 매일 6,000~8,000보를 걸으면 60세 이상 성인의 조기 사망 위험이 크게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매사추세츠앰허스트대학교 연구진은 4개 대륙, 4만 7471명을 대상으로 하루에 걷는 걸음수가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률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15개 연구 결과를 검토해 ≪랜싯 공중보건 저널(Lancet Public Health)≫에 발표했다.

건강에 가장 이익이 되는 최적의 걸음 수가 얼마인지 알아보기 위해 연구진은 하루 평균 걸음 수에 따라 참가자를 4개 그룹으로 나누었다.

걸음 수가 가장 적은 그룹은 하루 평균 3,500보를 걸었고 두 번째 그룹은 5,800보, 세 번째 그룹은 7,800보, 네 번째 그룹은 하루에 10,900보를 걸었다.

분석 결과, 걸음 수가 많은 3개 그룹은 가장 적게 걸었던 그룹에 비해 사망 위험이 40%~53% 낮았다. 연령별로 분류해 보면, 60대 이상의 조기사망 위험 감소는 6천~8천보 사이에서 가장 이상적이었다. 그 이상이 되면 추가적인 이점이 나타나지 않았다. 60세 미만 성인의 경우 조기사망 위험은 하루 8천~1만보 사이에서 변동이 없어졌다.

이번 연구에서는 하루에 걷는 총 걸음 수 외에 걷는 속도와 사망 위험 사이의 명확한 연관성은 발견하지 못했다.

하루 만보가 좋다는 믿음, 일본 ‘만보기’ 마케팅이었다!

연구저자인 아만다 팔루크(Amanda Paluch) 박사에 의하면, 하루에 1만보를 걸으면 좋다는 믿음은 과학에 근거한 것이 아니라 1964년 일본에서 만보계를 판매하기 위한 마케팅 전략에서 시작됐다.

팔루크 박사는 “중요한 사실은 특히 신체 활동이 적은 사람의 경우 조금이라도 더 움직이면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증거가 많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9월 JAMA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게재된 한 연구에서는 하루 최소 7천보를 걸으면 중년층의 조기사망 위험이 72%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7개 댓글
  1. 난 마돌

    나이 든 사람들 많이 걸어 봐야 연골만 닳지.
    누워서 자전거를 타는게, 허벅지 근육 소실
    막는데 더 효과적.

  2. 채수인

    네 운동은걷기가최고지요
    감사합니다

  3. 익명

    맞아요.
    나이에 맞게 7~8000보쯤걷는게 좋겠네요.

  4. 용수

    천보 만보등 걸음수보다는 Km로 이야기하면 훨씬 이해하기가 쉬우리라 생각합니다..

  5. 익명

    감사합니다

  6. Yoon Choi

    보통 걸음으로 30분 정도를 걸으면 되나요?
    일주일에 4-5일 정도로…..

  7. 익명

    감사합니다..
    좋은정보 많이 올려주세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