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부터 입국 대기 시간 준다…QR코드로 검역

[사진=검역정보 사전입력시스템 홈페이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들어오는 입국객의 대기 시간이 줄어들 예정이다.

질병관리청은 오는 21일부터 입국자를 대상으로 ‘검역정보 사전입력시스템(Q-Code)’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입국자는 국내 입국 전, 검역정보 사전입력시스템 홈페이지에 접속해 개인정보,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확인서, 예방접종증명서, 건강상태 질문서 등 검역정보를 입력하고 증명서를 첨부하면 된다. 음성확인서는 출발일 기준 48시간 이내에 검사한 결과여야 한다.

사전입력을 완료하면 홈페이지에 QR코드가 발급되는데, 이를 인쇄하거나 휴대전화 사진 등으로 제시하면 검역 심사 과정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만으로 검역이 완료된다.

앞서 지난 2월 21일에서 3월 11일까지 시범운영을 진행한 결과, 사전입력시스템은 검역 절차를 간소화하고 검역 시간을 절반으로 단축하는 효과가 있었다. 검역을 지속하면서 동시에 대기 시간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란 것.

이는 앞으로 예방접종완료자의 격리면제 구분에도 활용될 예정이다. 오는 21일부터는 2차 접종 (얀센은 1회) 후 14~180일 사이에 있는 입국자, 3차 접종을 마친 입국자는 격리가 면제되는데, 이러한 접종 이력이 검역정보 사전입력시스템과 자동연계된다. 단, 자동연계 대상자도 검역정보는 입력해야 한다.

해외에서 접종 받은 사람은?

해외에서 접종한 뒤 국내 보건소에 접종 이력을 등록하지 않은 미등록 해외예방접종자는 4월 1일부터 사전입력시스템에 접종 이력을 입력하고 증명서를 첨부하면 격리면제 대상자가 된다.

사전입력 안 하면 입국 안 되나?

사전입력시스템 미이용자도 입국 가능하나, 서류검역에 많은 시간이 소요될 수 있으니 신속한 검역조사를 위해서는 QR코드를 발급하는 편이 편하다.

이미 입국해 격리 중인 사람은?

15~20일 사이 입국해 아직 격리 기간이 남은 사람이라도 국내 예방접종 완료자나 접종이력을 보건소에 등록한 해외 예방접종 완료자는 21일부터 격리 해제가 된다. 가령 17일 입국자는 4일차인 20일까지 격리 후, 21일부터 격리가 자동 해제된다.

WHO 긴급 승인 백신 이외의 백신을 맞았다면?

사전입력시스템에 예방접종증명서를 입력할 때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긴급 승인한 백신인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노바백스, 시노팜(베이징), 시노백, 코비쉴드, 코백신, 코보백스에 한해 입력 가능하다. 그 외 백신은 입력할 수 없다.

인천공항 입국자만 이용할 수 있나?

현재는 그렇다. 방역당국은 향후 발생 가능한 새로운 감염병에 대비하기 위해 지방에도 동일한 수준의 검역서비스를 제공해나갈 예정이다. 단계적으로 지방공항과 항만으로 사전입력시스템 운영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