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에 중풍? 지나치면 안 될 조짐 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혈전이 혈관을 막아 뇌에 피가 제대로 돌지 않으면 신경계 장애가 발생한다. 심하면 몸의 일부가 마비돼 걷기나 말하기가 힘들어지고, 대소변을 가리지 못할 수 있다. 중풍 또는 뇌졸중이다.

대개 노인에게 발생하지만, 젊은 뇌졸중 환자도 적지 않다. 미국 연구에 따르면 뇌졸중의 10~15%는 50세 미만에서 발생한다. 한국의 2020년 응급의료현황통계에 따르면 병원에서 뇌졸중으로 진단받은 사람의 6.4%가 50세 미만이었다. 20대 이하 젊은 환자도 883명에 달했다.

젊은이는 본격적인 뇌졸중에 앞서 ‘미니 뇌졸중’으로 불리는 일과성 허혈 발작을 겪기 쉽다. 작은 혈전이 뇌동맥을 일시적으로 막았다가 수 분 혹은 24시간 이내에 뚫리면서 증상이 사라지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여기기 쉽다. 그러나 미니 뇌졸중을 겪은 3개월 이내에 본격적인 뇌졸중을 겪을 위험이 30%가 넘는다. 이 가운데 절반은 48시간 이내에 발생한다.

미국 건강 매체 ‘베리웰헬스’가 젊은이들이 주의해야 할 뇌졸중의 전조증상을 정리했다.

◆균형 = 똑바로 서 있기 힘들다.
◆눈 = 시력이 급격히 떨어진 느낌이다.
◆얼굴 = 얼굴 한쪽이 마비돼 웃는 표정이 어색해진다.
◆팔 = 두 팔을 올렸을 때 한쪽 팔이 내려간다.
◆말 = 완전한 문장으로 말을 못 하고 발음이 어눌해진다.

뇌졸중 치료는 시간과의 싸움이다. 뇌혈관이 막히면 1분 동안 200만 개의 뉴런이 파괴된다. 특히 코로나 19 환자가 급증하는 점도 걱정스럽다. 감염시 혈전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뇌졸중의 골든 타임은 3시간. 그 안에 치료를 마쳐야 완치율이 높아진다. 증상이 나타나면 최대한 빨리 병원에 가야 한다. 더 중요한 것은 건강한 생활 습관으로 예방하는 것.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고 흡연과 음주를 삼가야 한다. 채소와 과일이 풍부한 균형 잡힌 식단을 유지해야 한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