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걱정에 의료비 스트레스까지…상실감 겪는 암환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암에 걸렸다는 사실만으로도 걱정과 충격을 주지만, 의료비 부담에 대한 걱정은 삶을 송두리째 흔들리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서울병원은 암으로 인한 ‘재정독성(Financial Toxicity)’ 때문으로 암환자들에게 삶에 대한 희망과 목적을 앗아가는 주요 원인이라고 14일 밝혔다. 재정독성은 의료비 부담으로 인한 저축 고갈 등 물질적인 영역은 물론 스트레스와 걱정을 포괄하는 심리적 영역을 아우르는 개념으로, 미국 암학회가 만들었다. 암환자는 일반인보다 재정독성에 노출되는 경우가 2.5배 더 높다고 알려져 있다.

삼성서울병원 암교육센터 조주희 교수, 임상역학연구센터 강단비 교수 연구팀은 암정복추진기획단 지원을 받아 삼성서울병원과 화순 전남대병원에서 2017년 10월~2018년 3월 암을 극복한 생존자 72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를 바탕으로 재정독성이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본 결과, 생존자 26%가 의료비에 대한 걱정과 불안, 스트레스와 같은 심리적 재정독성 상태에 놓여 있었다. 12%는 실제로 가계상의 어려움으로 물질적 재정독성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암 생존자 727명의 평균 나이는 54세로 가계에서 수입과 지출 모두 가장 많고, 필요할 때 암이란 예기치 못한 변수를 맞이했다. 연구팀은 암 생존자 모두에게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을 얼마나 느끼는지, 삶의 목적이나 희망에 대한 상실감은 어떤지 등을 물었다. 모두 삶을 지탱하는 중요한 요소로 암 치료에도 영향을 미친다.

조사결과 물질적‧심리적 재정독성 상태에 처한 생존자의 47.2%가 인생에 대한 불확실성을 호소했다. 당장 가계에 문제가 되지 않지만, 심리적 재정독성을 느끼는 경우에도 불확실성을 호소하는 비율이 34.6%에 달했다. 심리적으로도 아무런 부담이 없다고 답한 사람과 비교하면 4.9배나 높다.

삶의 목적과 희망을 잃었다고 답한 사람들의 비율도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실제 물질적 어려움은 없지만 심리적 재정독성이 있다고 답한 사람은 삶의 목적과 희망을 잃었다고 답한 비율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각각 1.9배, 2.5배 더 높았다.

조주희 교수는 “암이라는 예상하지 못한 상황을 만났을 때 갑작스러운 의료비 부담으로 인한 스트레스는 미래를 계획하고 준비하는 것을 어렵게 한다”라며 “암 진단 초기부터 암 치료에 필요한 재정 지출 계획에 대해 의료진과 상담하고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고 말했다.

한편, 삼성서울병원은 재정적 어려움이 겪는 암환자를 위해 전문 사회복지사 상담 프로그램을 갖췄다. 재정적 독성을 조사하기 위해 측정 도구를 개발했으며, 암환자 직장복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암환자관리(supportive care in cancer)》에 실렸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