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배변 상태… 알고 보니 대장암

 

잦은 변비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간혹 피까지 섞여 나오는 혈변을 보지만 대부분 대수롭지 않게 넘긴다. 간혹 걱정이 되도 치질 정도로 생각하고 만다. 하지만 이처럼 방치한 뒤 뒤늦게 대장암이란 사실을 알게 되는 사례들이 있다.

 

고지방과 고칼로리 중심의 서구식 식생활이 일반화되면서 소화기 계통 질환을 앓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암 발생률 1위인 갑상선암에 이어 위암과 대장암이 발병률 높은 암으로 자리 잡은 이유다. 일명 ‘선진국병’이라고 불리는 대장암이 이제 우리에게도 친숙한 질환이 된 것이다.

 

2015년 국제암연구소(IARC)에 따르면 우리나라 남성의 대장암 발병률은 인구 10만 명당 45명으로 세계 1위다. 또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016년 사망원인통계’ 자료에 따르면 국내 대장암 사망률은 2001년 10만 명당 9.5명에서 2016년 16.5명으로 73%나 증가했다.

 

 

 

대장암은 결장과 직장에 생기는 악성종양이다. 암이 생기는 위치에 따라 직장암과 결장암으로 나뉘어 결장직장암이라고도 부른다. 항문에서 시작해 약 15㎝ 안쪽 구간에 생기면 직장암이고, 나머지는 결장암이다.

 

일반적으로 대장암에 걸리면 배변 습관에 변화가 생긴다. 갑자기 변을 보기 힘들어지거나 변보는 횟수가 바뀌거나 설사, 혈변, 흑변 등을 보게 된다. 대장암 세포 덩어리 때문에 대장이 좁아져 변이 연필처럼 가늘게나오기도 한다. 복부 팽만이나 복통, 체중 감소, 피로감, 식욕 부진, 소화불량, 구토 등의 증세가 나타날 수도 있다.

 

대한대장항문학회 조사에 따르면 실제 대장암 환자 7명 중 1명이 대장암 진단 전에 변비를 경험했다. 하지만 대부분 혈변을 보면 단순 항문질환인 치핵(치질)을 의심하고 방치한다. 치질 역시 혈변 증세가 나타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중장년층인 경우 과거에 없던 치핵이 갑자기 생기거나 변비와 설사, 평소와 다른 배변습관 등의 증상이 발생했다면 반드시 대장암 검사를 해보는 것이 좋다.

 

 

 

고지방과 고칼로리 음식, 대장암 위험 요인

대장암은 30대 이후 전 연령에 걸쳐 빈번하게 발생하는 암으로, 식습관과 같은 환경적인 요인과 가족력이 큰 영향을 미친다. 그 중에서도 고지방‧고칼로리 음식, 비만, 흡연, 음주 등의 나쁜 생활습관이 발생율의 80%를 차지하는 위험요인이다. ​

 

특히 동물성 지방과 같이 포화 지방이 포함된 음식을 섭취하면 대장암 발생 가능성이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된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김지훈 교수는 “돼지고기와 소고기 같은 붉은 고기, 소시지나 햄, 베이컨 같은 육가공품을 즐기면 대장암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며 “대장암 사망률과 환자의 전체 칼로리 섭취량, 고기 단백질 섭취량과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는 깊은 관계에 있다”고 말했다.

 

복통, 설사, 혈변 등을 보이는 궤양성 대장염이 수십 년간 지속돼도 대장암이 발생할 수 있다. 만성 염증성 장염을 앓은 환자는 10년 이상 계속되면 대장암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

 

 

 

배에 뚫는 구멍, 복강경으로 대장암 수술

대장암은 암 사망원인의 3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조기 발견 시 5년 이상 생존율이 75.6%로 폐암이나 간암보다 치명률이 낮은 편이다. 또한 대장암은 대장내시경 하 용종절제술을 통해 예방할 수 있으므로, 조기에 원인을 찾아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장 효과적인 예방법은 대장내시경 검사다. 대장암의 80~90%는 대장에 생긴 작은 혹인 용종(폴립)에서 시작한다. 대장 용종이 자라서 나중에 대장암이 된다. 대장내시경 검사를 통해 대장 용종을 발견해 미리 제거해야 한다. ​일반인은 50세 이후부터 3~5년 단위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을 것을 권장한다. 단 고위험군(대장암 가족력·흡연·남성)은 50세 이전부터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대장암이 발견되면 대장을 절제하는 수술을 시행한다. 대장암이 발생한 부위를 중심으로 대장 일부를 잘라낸다. 최근에는 배를 절개하지 않고 배에 지름 0.5~1㎝의 구멍 3~4개를 뚫어 진행하는 복강경 수술을 적용한다. 단 대장 근처에는 생식기를 비롯한 여러 중요 장기들이 밀집해 있어 정교한 수술이 이뤄져야 한다. 따라서 수술을 받는다면 경험이 많고 종합적인 치료시스템을 갖춘 의료기관을 찾는 것이 좋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개 댓글
  1. ㅋㄹㄴ 확진됌

    ㅈ됐다 나 잼민인데 메로나 걸림

  2. 젤렌스키

    긴급 “푸틴 실각” 푸틴이 러시아 내에서 제거됐다는 정보가 유력 정보 기관으로부터 나오고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