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 빠지기 쉬운 노년기… 구강 관리는?

 

노인이 되면 침샘의 타액 분비가 줄어든다. 타액 분비가 감소하면 구강 점막이 건조해지고 두께가 얇아져 통증에 민감해진다. 타액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치아가 충치가 될 가능성도 높아진다. 노년기구강 건강을 오랫동안 유지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 파이고 시린 이

치경부 마모증은 치아와 잇몸이 만나는 부분이 마모되는 질환이다. 치주질환으로 치주가 내려가면 충격에 취약한 치아 뿌리 부분인 백악질이 양치질로 마모되거나 딱딱한 음식을 먹을 때 깨지면서 치경부 마모증이 생긴다.

 

치경부 마모증이 되면 치수(치아 속 연한 조직)가 쉽게 자극을 받아 이가 시리고 우식에도 취약해진다. 치과에서 적절한 수복재료를 사용해 보호해 주어야 한다. 하지만 수복치료만 받고 생활습관을 개선하지 않으면 다시 진행될 수 있으므로 올바른 양치질을 지키고 딱딱하고 질긴 음식은 피해야 한다.

 

 

 

◆ 붓고 피가 나는 잇몸

치주질환은 30세 이후 서서히 나타나 50세가 되면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나타난다. 성인이 치아상실하는 가장 큰 원인이기도 하다.

 

흔히 ‘잇몸에 바람이 들었다’고 표현하는 풍치는 치아를 둘러싸고 지지해주는 여러 조직에 염증이 생겨 발생한다. 염증은 세균에 의해 생긴다. 세균이 치아표면에 붙어 얇고 끈끈한 막을 형성하는 치태가 됐을 때 이를 제대로 제거하지 못하면 구강 내 칼슘, 인 등의 무기질이 침착되는 치석이 된다. 치석이 생기면 스케일링을 받아야 제거할 수 있다.

 

치주질환 초기에는 증상이 심하지 않다. 처음에는 약을 복용하면 괜찮아지지만 시간이 지나면 치조골이 파괴돼 약으로도 참을 수 없는 통증이 생긴다. 이때 치과에 오면 이미 파괴된 치조골은 재생할 수 없고, 다만 진행을 막는 치료를 받게 된다. 치주질환에 따른 치아상실을 예방하려면 정기적으로 치과 검진을 받아야 한다.

 

 

 

◆ 가만있어도 찌릿한 치아

치아 우식증은 입안에 사는 세균에 의해 당류 등이 분해되면서 생기는 산이 치아를 파괴시켜 생긴다. 치아 우식증 자체에 의한 증상보다는 치아 우식증으로 생긴 치수염이 문제다. 치아는 겉표면부터 법랑질, 상아질 그리고 그 안의 신경과 혈관이 지나는 치수로 구성돼 있다. 치아 우식이 법랑질에 한정되면 통증이 없지만 상아질까지 진행되면 통증이 느껴진다. 치주 근처까지 진행되면 일상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의 심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

 

전문가는 “노년기에는 타액의 감소로 우식에 취약한 백악질이 드러나기 때문에 치아 우식증이 잘 생길 수 있다”며 “당류가 함유된 음식과 음료수, 입안에서 당류로 변할 수 있는 음식, 쉽게 씻겨 나가지 않는 음식 등의 섭취 자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상실된 치아

노년기에는 치주질환, 치아 우식증 등으로 치아가 쉽게 상실된다. 1~3개의 치아가 상실되면 임플란트브릿지로, 다수의 치아를 상실했다면 임플란트와 틀니로 수복할 수 있다.

 

브릿지는 상실 부위 양쪽 치아를 깎아 인공치아를 걸어 상실 부위를 지지하는 형태다. 브릿지라는 이름처럼 다리를 상상하면 이해가 쉽다. 치료기간이 짧고, 임플란트에 비해 비용이 적게 든다. 하지만 브릿지 역할을 하는 치아의 치주가 튼튼해야 하고, 멀쩡한 치아를 건드려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힘을 견뎌야 하는 지대치의 치주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도 있다.

 

임플란트는 치아 상실부위잇몸 뼈에 임플란트 지대주를 심고 지대주에 치아 머리 형태를 연결해 치아를 수복한다. 브릿지처럼 양쪽 치아를 제거할 필요가 없고 스스로 힘을 지탱하기 때문에 양쪽 치아에 부담을 주지 않는다. 다만 비용이 비싸고 잇몸 에 임플란트를 심는 수술을 시행하기에 여러 약물을 복용하는 노인에게는 신체적 부담을 줄 수 있다.

 

틀니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에 모든 구강의 치아를 수복할 수 있다. 하지만 착용과정이 힘들고 치아가 한 개도 없는 경우 잡아주는 부분이 거의 없어 탈락 가능성이 크다. 잇몸으로 씹는 힘을 견뎌야한다는 불편감도 따른다. 틀니는 건강한 치아가 씹는 힘의 30분의1에 불과하다. 임플란트의 비용과 수술 부담을 덜고, 잘 탈락하는 틀니의 단점을 보완하려면 2~4개의 임플란트를 식립한 후 틀니를 잡아주는 치아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