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 손상 주요 원인은 노화, 당뇨, 고혈압

[사진=Mohammed Haneefa Nizamudeen/게티이미지뱅크]
만성신부전증은 신장이 손상된 지 3개월 이상 지났거나 신장 기능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병이다.

초기에는 증상이 거의 없기 때문에 증상을 자각할 땐 이미 병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일 확률이 높다. 남은 신기능이 10% 미만으로, 호흡곤란, 전해질 불균형, 빈혈 악화로 인한 전신 쇄약 등으로 일상생활을 유지하기 어려워진다는 것. 이때는 혈액투석, 복막투석, 신장이식 등 신대체요법을 진행해야 한다.

따라서 이처럼 병이 악화되기 전 미리 예방하고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성신부전증으로 진료를 받는 국내 환자들이 늘고 있는 만큼 경각심이 필요한 상황.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16~2020년 진료현황을 살핀 결과, 만성신부전증 진료인원은 연평균 8.0%의 증가율을 보였다.

2016년 19만 1045명에서 2020년 25만 9694명으로 환자가 늘어난 것. 2020년 기준 70대 환자는 전체 환자의 29.4%로 특히 많았다. 60대는 23.8%, 80세 이상은 22.0%로 60세 이상이 75%를 넘어 고령층에서 환자 발생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고령층 진료인원이 많은 이유에 대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신장내과 박경숙 교수는 “만성신부전증은 노화 및 당뇨, 고혈압과 같은 만성질환 진행이 주요 원인”이라며 “평균수명 연장으로 국내 노년인구가 증가하고 65세 이상의 고혈압 및 당뇨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70대 만성신부전증 환자가 증가한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또, “50세 이상 연령, 당뇨병, 고혈압 외에도 비만, 흡연, 다낭성신증 및 만성 사구체신염, 반복되는 신장 감염, 신장절제술의 과거력이 원인이 될 수 있다”며 “특히 당뇨 환자는 약 40%가 만성신부전증으로 진행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만성신부전증은 특징적인 증상을 꼽기 어렵지만 △소변에 거품이 있거나 색이 변했거나 △소변보는 횟수가 달라졌거나 △간헐적인 옆구리 통증이 있거나 △전신부종 발생 후 호전이 잘 안 되는 일이 반복된다면 신장내과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

증상이 뚜렷하지 않은 만큼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규칙적인 저염 식사, 주 3회 30분 이상씩 하는 규칙적인 운동, 금연, 절주를 생활화해야 한다.

이미 만성신부전증 발생원인 인자(당뇨, 고혈압, 만성사구체신염)를 가지고 있다면 신장 기능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아야 한다. 또, 이러한 원인 질환이 없다 해도 의심 증상이 발생했을 땐 신장내과에 방문해 신기능을 확인해야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