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메디허브, 메르스 치료용 항체 작동 원리 규명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가 메르스 치료용 단클론 항체 작동 원리를 규명했다. 이로써 향후 신규 항체를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

케이메디허브는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메르스 바이러스 치료후보물질인 단클론항체(Monoclonal antibody) ‘KNIH90-F1’의 항원결정기(Epitope)를 규명했다. KNIH90-F1은 국립보건연구원과 미국 NIAID(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가 공동으로 발굴한 메르스 단클론 항체치료 후보물질이다. 메르스 바이러스에 감염된 실험용 쥐에 항체 투여시 바이러스 증식 억제 효과가 확인됐다.

메르스바이러스 단클론항체(KNIH90-F1)와 MERS-CoV RBD 항원의 3차 구조 [자료=케이메디허브 제공]
케이메디허브 신약개발지원센터 구조설계부 구조분석팀과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신종바이러스연구센터는 X-선결정구조분석법을 이용해 메르스 항체(KNIH90-F1)와 항원과의 복합체 구조를 규명하고 항체 항원결정기를 정확하게 분석했다. 메르스 바이러스가 인체에 감염되기 위해서는 바이러스의 수용체결합영역(RBD)이 사람 세포의 디펩티딜펩타이드가수분해효소(DPP4)와 결합해야 한다. KNIH90-F1 항체는 DPP4와 결합하는 메르스 바이러스 부위에 작용함으로써 바이러스의 체내 침투를 막을 수 있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국립보건연구원과 공동연구를 통해 좋은 연구 결과를 도출하여 기쁘다”며 “감염병 대응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시기이므로 기초 연구결과를 치료제 개발로 연계하는 등 국민건강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1월호에 게재됐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