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협회 “정부 출범후 공약 가시화되길 기대”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제20대 대통령 당선에 축하의 뜻을 전하며, 제약바이오산업의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각 부처 정책을 총괄·조율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 설치를 촉구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10일 “제약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한 공약이 오는 5월 정부 출범 이후 구체적인 정부 정책으로 가시화되길 산업계는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차기 대통령이 선거 과정에서 발표한 대선 정책 공약을 통해 제약바이오산업을 ‘보건안보 확립과 국부창출의 새로운 길’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제약바이오 산업에 대한 적극적인 육성과 지원 의지를 피력했다는 점을 언급했다.

구체적으로는 ▲제약바이오강국 실현을 위한 컨트롤 타워로 국무총리 직속 ‘제약바이오혁신위원회’ 설치 ▲백신주권, 글로벌 허브 구축을 위한 국가 R&D 지원을 통해 제약바이오주권 확립 ▲제약바이오산업 핵심인재 양성 및 일자리 창출 생태계 조성을 통한 ‘국가경제 신성장, 제약바이오강국 실현’ 등을 공약했다.

협회는 “미국, 영국, 일본, 중국 등은 일찍부터 국가적인 역량을 투입해 제약바이오산업을 육성, 패권 경쟁에 나서고 있다”면서 “우리나라도 뒤처지지 않고 제약바이오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산업계의 총력 도전은 물론, 정부의 과감한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우선 연구개발·정책금융·세제 지원·규제개선·인력양성 등을 포괄하는 제약바이오산업의 중장기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는 것.

협회는 이어 “각 부처 정책을 총괄, 효과적으로 조율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를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면서 “제약바이오혁신위원회(가칭)와 같은 컨트롤타워는 규제정책과 산업정책의 조화를 도모하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산업계를 육성할 수 있는 핵심 기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최고 수준의 의료기술 및 임상시험 인프라, 우수한 의약품 생산능력, 신약개발 R&D 역량 등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로, 산업계의 노력에 정부의 지원을 더한다면 빠른 시일 내 제약바이오강국 도약의 꿈을 현실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