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돼지심장 이식 환자, 두 달 만에 숨져”

(왼쪽)돼지심장 이식수술을 받은 데이비드 베넷 [사진=메릴랜드대 메디컬센터]
세계 최초로 유전자 변형 돼지 심장을 이식한 남자가 숨졌다. 이식 수술 후 2개월을 더 살고 숨진 것이다.

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건강의학 포털 웹엠디에 따르면 지난 1월 7일 이식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던 데이비드 베넷 시니어(57)가 8일 숨졌다. 이식수술을 수행한 미국 메릴랜드대 의료센터는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베넷의 상태가 며칠 전부터 악화되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회복하기 힘든 상태라 판단됐을 때 온정적 완화 치료를 받고 가족과 마지막 시간을 보냈다고 병원 측은 덧붙였다.

집도의인 바틀리 P 그리피스 교수는 “그는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싸운 용감하고 고귀한 환자임이 증명했다”면서 “그의 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메릴랜드 의학대학원 심장이종이식 프로그램 공동책임자인 무하마드 모히우딘 교수도 ”다른 종의 장기를 이식하는 이종이식 분야에 광범위한 지식을 제공하는 데 도움을 준 독특하고 역사적인 역할에 대해 베넷 씨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식환자 베넷은 10년 전 돼지판막 이식수술을 받은 적이 있었으나 상태가 나빠져 입원했다. 수술을 앞둔 시점에서 그는 심장–폐 우회장치를 통해 겨우 연명 중이었다. 이식할 심장을 찾을 수 없었고 할 수 있는 치료법이 다 소진된 상황이어서 최후의 도박으로 인체거부 반응이 최소화하도록 유전자 변형으로 태어나고 키워진 돼지 심장 이식을 선택했다.

수술 후 이식한 돼지 심장은 거부반응이 전혀 없이 몇 주 동안 제 기능을 발휘했다. 베넷은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물리치료를 통해 체력을 회복할 수 있었다.

메릴랜드대 의료센터은 수술 후 3일 만에 “이번 장기이식은 유전자 조작 동물 심장이 신체에 의한 즉각적인 거부반응 없이 인간의 심장처럼 기능할 수 있다는 것을 처음으로 입증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모히우딘 교수는 베넷 덕분에 “우리는 유전적으로 변형된 돼지 심장이 면역 체계가 적절하게 억제되는 동안 인간의 몸 안에서 잘 기능할 수 있음을 배웠다“며 “우리는 여전히 낙관적이며 향후 임상시험에서도 연구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베넷의 아들 데이비드 베넷 주니어는 “메릴랜드 의과대학과 메릴랜드 메디컬 센터의 성단 팀이 아버지에게 생명을 연장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덕분에 우리는 소중한 몇 주를 함께 보낼 수 있는 기적을 누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또한 그의 수술로 얻은 것이 미래의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고 매년 많은 생명을 앗아가는 장기 부족을 언젠가는 종식시킬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건필 기자 hangur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