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량 김치’ 논란 ‘김치 명인’, 결국 ‘명장’도 반납 의사

[사진=김순자 한성식품 대표이사-사과문 / 뉴스1]

불량 재료 김치 논란으로 파문이 일었던 (주)한성식품 김순자 대표가 결국 ‘김치 명인’에 이어 ‘대한민국 명장’ 자격도 반납하겠다는 의사를 다시 밝혔다.

김 대표는 ‘식품 명인’(2007년)에 이어 2012년 노동부·한국산업인력공단으로부터 ‘대한민국 명장’에 선정됐다. ‘명장’은 산업 현장에서 15년 이상 종사하면서 최고 수준의 숙련 기술을 보유한 기능인에게 정부가 부여하는 최고의 자격이다.

김 대표는 불량재료 김치 사건이 불거졌던 지난달 23∼24일쯤 ‘식품 명인’ 반납의사를 밝혔고, 주관 부서인 농림수산식품부는 지난 4일 명인 자격 취소를 공고했다. 그러나 김 대표는  당초 반납의사를 보였던  ‘명장’은 그대로 유지할 뜻을 밝혀 논란이 일었다.

지원금 등 별도 혜택이 없는 ‘명인’과는 달리 고용노동부 산하 산업인력공단이 관리하는 ‘명장’으로 선정되면 일시장려금 2000만원을 받고 같은 직종에서 계속 종사할 경우 연간 200~400만 원 정도의 ‘계속 종사 장려금’을 받는다.

김 대표 측은 ‘명장’ 자격 유지 문제가 확산되자 8일 고용노동부에 철회 의사를 다시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불량재료 김치 논란은 지난달 22일 한성식품의 자회사 효원이 운영하는 공장에서 변색된 배추와 곰팡이가 낀 무 등을 손질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면서 확산됐다. 이 영상은 공익신고자가 김치 제조 모습을 촬영해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한성식품은 지난달 23일 김순자 대표이사 명의로 사과문을 내고 “자회사 ‘효원’의 김치 제조 위생 문제와 관련해 소비자 여러분께 깊은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면서 “현재 법적 처분과 관계없이 해당 공장을 폐쇄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성식품은 “썩거나 먹을 수 없는 부분은 재료 손질 과정에서 전량 폐기해 완제품 김치에는 쓰지 않았다”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