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격리자 투표 외출, 오후 5시 50분부터”

제주시 연동 사전투표소인 제주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비닐장갑을 낀 한 유권자가 투표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뉴스1

코로나19 확진자·격리자는 제20대 대통령 선거 투표를 위해 오후 5시 50분부터 외출할 수 있다. 농·산·어촌은 교통이 불편한 점을 고려해 오후 5시 30분부터 외출 가능하다.

8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가 내일(9일) 이뤄지는 대통령선거 투표를 위해 외출이 허용된 시간은 오후 5시 50분 이후다. 당초 발표된 오후 5시 30분 이후에서 20분 늦춰졌다.

질병관리청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일반 유권자와의 동선을 분리하고 확진자·격리자의 대기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외출 시간을 변경했다”며 다만 “농·산·어촌에 거주하는 교통약자는 오후 5시 30분부터 외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확진자와 격리자는 일반 유권자가 모두 투표를 마치고 퇴장한 뒤인 오후 6시에서 7시 30분까지 투표소에 입장해 투표를 할 수 있다. 기표용지 수거방식은 투표함에 직접 넣는 방식으로 일반 유권자와 동일하게 이뤄진다.

확진자와 격리자는 KF94 이상 마스크를 상시 착용해야 하고 투표 사무원 외 타인과의 접촉이나 불필요한 대화는 자제해야 한다. 투표소까지는 도보·자차·방역택시 등을 이용해 이동할 수 있으며 대중교통은 이용할 수 없다. 투표를 마친 뒤에는 즉시 격리장소로 복귀해야 하며 식당·카페 등 대중편의시설에 방문해서는 안 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지역별 보건소를 통해 확진자와 격리자에게 선거 투표를 위한 외출 허가 문자를 발송할 예정이다. 문자를 받지 못했다면 의료기관에게서 받은 확진 통보 문자를 투표사무원에게 제시해 투표를 할 수 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